부동산

9월 대출금리 반등…신규 주택대출 연 2.51%

By 음영태 기자 2019.10.30 12:17:34



지난 8월 역대 최저치를 경신했던 은행 가계대출 금리가 하락세를 멈추고 9월 들어 반등했다.
한국은행이 30일 발표한 '2019년 9월 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 금리(이하 신규취급액 기준)는 평균 연 3.02%로 한 달 전보다 0.10%포인트 올랐다.

가계대출 금리는 작년 말 이후 하락세를 지속해 지난 8월(연 2.92%) 1996년 관련 통계 집계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진 바 있다.

은행권 대출금리 반등은 시장금리 상승세를 반영한 결과다.

채권시장 금리는 지난 7월 한은의 기준금리 인하(연 1.75→1.50%) 시기를 전후해 하락세를 지속했으나, 8월 말을 기점으로 상승세로 돌아섰다.

극단으로 치닫던 미·중 무역 긴장이 다소 풀어지고 미국의 금리 인하 속도와 폭이 당초 기대에 미치지 못할 것이란 관측이 대두하면서 국내외 금융시장에서 안전자산 선호 현상이 줄어든 영향이다.

한은 집계에 따르면 1년 만기 은행채(신용등급 AAA)의 월평균 금리는 8월 연 1.32%에서 9월엔 연 1.46%로 0.14%포인트 올랐다. 5년 만기 은행채 금리는 같은 기간 연 1.37%에서 연 1.54%로 0.17%포인트 상승했다.

시장금리는 이달 들어서도 대체로 상승세를 지속하고 있다.

가계대출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9월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연 2.51% 한 달 전보다 0.04%포인트 올랐다.

일반신용대출은 0.23%포인트 오른 연 3.86%, 보증 대출은 0.25%포인트 오른 연 3.20%를 보여 오름폭이 다소 컸다.

예·적금 담보대출은 0.06%포인트 오른 연 3.08%, 집단대출은 0.12%포인트 상승한 연 2.88%를 나타냈다.

금리 상승 여파로 신규 가계대출 중 금리 연 3.0% 미만 대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8월 70.4%에서 9월 68.1%로 하락했다.

기업 대출 금리는 연 3.42%로 전월보다 0.10%포인트 올랐다. 대기업 대출 금리(연 3.30%)가 전월 대비 0.19%포인트 올랐고, 중소기업 대출 금리(연 3.50%)는 전월 대비 0.05%포인트 상승했다.

은행권 전체 대출 평균금리는 0.12%포인트 상승한 연 3.31%로 집계됐다.

한편 예금금리는 대출금리보다 적게 올렸다. 은행권 저축성 수신금리는 연 1.57%로 전월보다 0.05%포인트 오르는 데 그쳤다.

수신금리보다 대출금리 상승 폭이 크면서 신규 취급액을 기준으로 한 은행권 예대 마진(대출금리와 저축성 수신금리 차이)은 전월 대비 0.07%포인트 커진 1.74%포인트를 나타냈다.

다만, 전체 잔액을 기준으로 한 은행권 예대 마진은 2.18%포인트로 8월 대비 0.03%포인트 줄어 축소 추세를 유지했다. 과거 예금·대출을 포함한 잔액 기준으로는 평균 대출금리 하락 폭이 수신금리 하락 폭보다 더 큰 영향이다.

제2금융권 일반대출 금리는 대체로 하락했다. 일반대출 금리는 상호저축은행이 연 10.33%(-0.15%포인트), 상호금융이 연 3.95%(-0.05%포인트), 새마을금고가 연 4.37%(-0.01%포인트)였다. 신용협동조합은 연 4.52%로 0.01%포인트 올랐다.

1년 만기 정기예금 금리는 상호저축은행이 연 2.55%로 0.03%포인트 올랐으나, 신용협동조합(연 2.36%), 상호금융(연 2.02%), 새마을금고(연 2.34%)는 각각 0.03∼0.08%포인트 떨어졌다.

대출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