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美연준 기준금리 0.25%P 인하...당분간 동결 시사

By 윤근일 기자 2019.10.31 10:14:54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30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올해 들어 세 번째로 0.25%포인트 인하해 1.50~1.75% 수준으로 낮췄다. 그러나 당분간 추가 인하는 어렵다는 것을 시사하는 메시지를 내놨다.

연준은 전날부터 이틀간 개최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통화정책 기준금리인 연방기금금리(FFR)를 기존 1.75~2.00%에서 1.50~1.75%로 0.25%포인트 내렸다.

지난 9월 18일 이후 42일만의 추가 인하다. 또 올해 들어 세 번째이자 지난 7월말과 9월 중순을 포함해 세 차례 연속 금리를 인하해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떨어뜨린 것이다.

연준은 성명에서 "노동시장이 강하고 경제활동이 적정한 비율로 증가하고 있다"면서 견고한 일자리 증가, 낮은 실업률, 가계지출 증가 등을 꼽고, 지난 12개월 간 인플레이션도 연준의 목표인 2%를 밑돌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연준은 기업 투자와 수출이 약화됐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연준은 "미미한 인플레이션 압력 뿐만 아니라 경제전망에 대한 글로벌 전개 상황의 '함의'에 비춰 기준금리를 인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한미 기준금리

그러나 연준은 당분간 금리를 동결할 가능성에 무게를 뒀다.

연준은 이날 성명에서 9월 성명 문구 중 "경기 확장을 지속하기 위해 적절히 행동하겠다"는 문구를 삭제하고 대신 "(기준금리) 목표 범위의 적절한 경로를 평가하겠다"는 문구를 추가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성명의 수정된 부분은 연준이 당분간 금리를 현 상태로 유지하거나 최근 3번의 인하가 경제에 미칠 영향을 평가할 준비가 돼 있다는 뜻이라고 해석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도 기자회견에서 "경제와 관련해 들어오는 정보가 우리 전망과 대체로 일치하는 한 현재의 정책 기조는 적절할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파월 의장이 이 메시지를 몇 번 반복했다면서 연준이 당분간 추가 금리 인하를 보류할 준비가 돼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풀이했다.

파월 의장은 또 약한 글로벌 성장세와 무역 압력에도 불구하고 미국 경제에 대해 "대체로 우리는 경제활동의 확장이 지속되는 것을 계속 보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 "우리는 국제경제의 전개 상황에도 불구하고 미국 경제를 강하게 유지하도록 돕고 진행중인 위험에 약간의 '보험'을 제공하기 위해 이 조치를 취했다"고 말했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파월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