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문희상 '한일 개인·기업 모금해 징용피해자에 지급' 제안

By 윤근일 기자 2019.11.04 17:56:06



일본을 방문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이 4일 한국과 일본의 기업을 대상으로 모금해 강제징용 피해자에 지급하는 내용의 법안을 마련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문 의장은 이날 일본 도쿄 참의원 의원회관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국회의장 회의에 참석하면서 만난 기자들에게 이렇게 말했다.

문 의장은 한국과 일본 국적을 묻지 않고 모두를 자금 갹출 대상으로 할 것이라며 "뜻이 있는 사람과 함께 (모금을) 행하겠다. 강제적으로 모으지는(모금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의장은 전날 보도된 아사히신문과의 인터뷰에서도 징용 피해자와 한국 내 여론이 납득할만한 지원 법안을 마련했다며 일본 측의 반응을 살펴본 후 국회에 제출할지 신중하게 판단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문 의장이 언급한 법안과 관련해 교도통신은 강제징용 소송의 원고들이 피고인 일본 기업에게 배상과 사죄를 요구하고 있다며 한국 내에서 컨센서스(의견일치)를 얻어 실제로 법안을 국회에 제출할 수 있을지를 포함해 실현 가능성은 불투명하다고 설명했다.

문희상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