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10월 외환보유액 4천63억달러…사상최고치 경신

외환보유액이 9개월 만에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한국은행은 지난 10월말 말 현재 한국의 외환보유액이 한 달 전보다 30억달러 늘어난 4천63억2천만달러로 집계됐다고 5일 밝혔다.

미 달러화가 약세를 띠면서 유로화, 엔화 등 기타통화로 표시된 외화자산의 달러화 환산가치가늘어난 게 외환보유액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외화자산 운용수익이 늘어난 것도 보유액 증가에 기여했다.

한은에 따르면 주요 6개국 통화로 달러화 가치를 평가한 달러화 지수는 지난달 말 97.65로 9월 말 대비 1.5% 하락(달러가치 감소)했다.

외환보유액은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1월(4천55억1천만달러)까지 3개월 연속 사상 최대 기록을갈아치운 바 있다.

이후 달러화 강세로 기타통화 표시자산의 달러화 환산가치가 줄면서 1월 보유액을 넘어서지 못했다.

10월 말 기준 자산구성 변화를 보면 유가증권이 3천738억달러(전체의 92.0%)로 한 달 전보다 7억달러 줄었고, 은행에 두는 예치금이 216억8천만달러(5.3%)로 36억6천만달러 늘었다.

국제통화기금(IMF) 특별인출권(SDR)이 1천만달러 늘어난 33억7천만달러(0.8%), IMF 포지션이 3천만달러 증가한 26억7천만달러(0.7%)였다. 금은 47억9천만달러(1.2%)로 이전과 같았다.

한국의 외환보유액 순위는 지난 9월 말(4천33억달러) 기준으로 6위 대만(4천695억달러), 7위 홍콩(4천387억달러), 8위 인도(4천337억달러)에 이어 세계 9위를 유지했다.

1위는 중국(3조924억달러), 2위는 일본(1조3천226억달러), 3위는 스위스(8천352억달러)로 순위에 변동이 없었다.

환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