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산업

삼성전자, 'CES 혁신상' 46개 제품 수상

By 이겨레 기자 2019.11.08 09:38:49



삼성전자가 내년 1월 미국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인 'CES 2020'을 앞두고 역대 최다인 46개의 'CES 혁신상'을 받았다. LG전자도 올레드(OLED)TV가 3관왕을 차지하는 등 16개의 CES 혁신상에 선정됐다.

CES를 주최하는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는 7일(현지시간) 총 28개 부문에 걸쳐 CES 혁신상 수상 제품을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최고혁신상을 포함해 TV(12), 오디오(3), 모니터(2), 생활가전(9개), 모바일(17개), 반도체(3개) 부문에서 46개 혁신상을 받았다.

TV와 모니터 부문에서는 마이크로 LED 기술, 8K 화질과 사운드 기술, 라이프스타일 TV, 게이밍 모니터 등이 수상했으며, 특히 TV 부문은 9년 연속으로 최고혁신상을 받았다.

생활가전 수상 제품은 2020년형 패밀리허브와 2구 인덕션 더 플레이트 등이다. 패밀리허브는 지난 2016년 업계 최초로 사물인터넷(IoT)과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해 첫선을 보인 이후 5년 연속 혁신상에 선정됐다.

모바일 부문에서는 스마트폰 갤럭시 노트10+ 5G가 최고 혁신상을 받는 등 웨어러블, PC, 태블릿, 애플리케이션 등 거의 모든 제품군에서 수상제품이 나왔다.

반도체 부문에서도 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SSD) 제품 3개가 선정됐다.

LG전자 올레드 TV는 3개 부문에서 혁신상을 받았다. 세계 최초 롤러블 TV인 LG 시그니처 올레드 R은 지난해에 이어 최고혁신상에 올랐다.

의류관리기 스타일러는 2년 연속 혁신상을 받았고, 올해 출시된 LG 퓨리케어 미니 공기청정기도 수상했다. 스마트폰 부문에서 V50S씽큐(ThinQ) 등 3종이 선정됐다.

이밖에 크래프트 아이스 냉장고와 울트라기어 게이밍 모니터, 그램 17 노트북, 사운드바 등이 혁신상을 받았다.

한편, 삼성전자 김현석 대표이사 사장은 CES 2020 개막에 앞서 내년 1월 6일 미국 라스베이거스 베네시안 팔라조 볼룸에서 기조연설을 한다.

김 사장은 삼성전자가 AI, IoT, 5G 등의 혁신 기술로 라이프스타일을 혁신하겠다는 회사 비전을 공유하며 새로운 소비자 경험을 창출하는 데 그치지 않고 인류 사회의 긍정적 변화를 이끄는 데 기여하겠다는 의지를 밝힐 예정이다.

삼성전자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