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산업

아시아나항공 어느 곳이 인수할까..HDC현대산업개발, 제일 높은 매입가 써내

By 박성민 기자 (smpark@) 2019.11.08 16:26:08



제2 국적항공사인 아시아나항공 본입찰이 지난 7일 마감된 가운데 금융투자 업계에 따르면, HDC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이 가장 높은 금액인 2조원 중반대를 써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HDC현대산업개발, 애경그룹, KCGI 등 3곳을 주축으로 하는 컨소시엄이 참여한 상황이다.

애경그룹의 경우, 매입 가격으로 1조원 중반대를 써냈다. 애경그룹은 제주항공 명의로 입찰에 참가했다.

당초 아시아나항공 인수 금액이 1조5000억원 안팎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많았는데,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 컨소시엄이 이보다 1조원 가량 더 높은 금액을 써낸 것이다. 본입찰 참여자의 매입가격이 엇비슷할 것이라는 전망이 있었는데, 이와 달리 예상보다 가격 격차가 크게 벌어진 상황이다. 매입 금액은 양 사 모두 공개하지 않고 있다.

이번 매각은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주식 6868만8063주(지분율 31.0%·구주)와 아시아나항공이 발행하는 보통주식(신주)을 인수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금호는 구주 가격을 높게 받길 원하고 있고 KDB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아시아나의 경영 정상화를 위한 재원 마련을 위해 구주보다 신주 가격을 높이 써낸 기업에 점수를 주려 하고 있다. 입찰 참여자들은 구주와 신주 매입 가격을 각각 별도로 써냈다.

입찰에 참여한 3곳 중 가장 높은 금액을 쓴 HDC현대산업개발은, 현금성 자산만 1조5000억원에 달해 재무구조가 탄탄한 상태다. HDC현대산업개발은 과감한 투자로 승부를 거는 미래에셋과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업계에서는 사실상 HDC현대산업개발과 애경그룹의 2파전으로 압축된 것으로 보고 있다.

금호는 접수한 서류를 바탕으로 최종입찰 요건 충족 여부를 검토하고 미리 제시한 기준에 따른 평가를 진행한 뒤 국토교통부의 인수 적격성 심사 등을 거쳐 우선협상대상자를 최종 선정해 발표할 계획이다. 약 1주일 정도가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사진=박성민 기자>
<사진=박성민 기자>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