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산업

11번가 "11일 하루 거래액 1천470억원“

By 이겨레 기자 2019.11.12 10:21:06



11번가는 자사의 연중 최대 쇼핑 행사인 '십일절'(11일) 하루 거래액이 1천470억원을 기록해 지난해보다 44% 증가한 실적을 올렸다고 12일 밝혔다.

11일 하루 11번가를 이용한 고객은 111만명으로 전년 같은 날 대비 38% 늘었고, 판매 수량은 429만개로 53% 증가했다.

십일절에 1억원 이상 판매한 셀러도 지난해보다 24% 늘었고 셀러당 거래액도 29% 증가했다.

앞서 이달 1일부터 전날까지 진행한 '십일절 페스티벌' 기간 거래액 기준 1위는 삼성 16kg 대용량 건조기였고 판매 수량은 아웃백 할인권이 가장 많았다.

1초당 가장 많은 수량이 판매된 제품은 1초당 67개가 팔린 투썸플레이스 아메리카노 e 쿠폰이었다.

하루 네 차례 최대 86% 할인된 제품을 7개씩 공개한 '타임딜' 행사에서는 36만여개 상품이 완판됐다.

11번가 측은 "이번 성과는 2월부터 진행해 온 '월간 십일절'로 축적된 구매 분석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고객이 선호하는 상품을 최적 가격으로 사전 준비해 판매한 전략이 명중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11번가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