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트럼프, 김정은에 대화재개 직접 촉구

By 장선희 기자 2019.11.18 09:37:04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3차 북미정상회담 가능성까지 거론하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향해 비핵화 협상에 속도를 내자고 독려했다.

북한이 알레르기 반응을 보여온 한미 연합공중훈련 연기가 전격 발표된지 10시간만에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트윗을 올려 비핵화 협상 진전에 대한 강한 의지 피력과 함께 김 위원장의 호응을 촉구한 셈이다.

북한이 미국에 '새로운 셈법'의 시한으로 제시한 연말이 다가오지만 실무협상이 교착상태에 처한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특유의 '케미', '톱다운' 방식을 통해 상황 변화를 꾀해보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도 여겨진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에서 김 위원장을 향해 "나는 당신이 있어야 할 곳에 데려다줄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라며 "당신은 빨리 행동해야 하며 합의를 이뤄야 한다"고 말했다.

또 시기를 특정하진 않았지만 "곧 보자!"라고 적어 3차 북미 정상회담 기대감도 끌어올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5일 스웨덴 비핵화 실무협상 결렬 이후 북한과의 협상이나 대화 재개에 대해 침묵해 왔다. 따라서 이날 트윗은 스톡홀름 결렬 이후 김 위원장에게 보낸 트럼프 대통령의 사실상 첫 메시지로 볼 수 있다.

북미 정상은 지난 6월말 판문점 회동에서 실무협상 재개를 합의했지만 한미연합훈련 문제 등을 놓고 갈등을 벌인 끝에 지난달 5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어렵사리 실무협상을 재개했다.

하지만 당시 북한은 '미국이 빈손으로 왔다'며 일방적으로 결렬을 선언해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했다.

이런 맥락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언급은 비핵화 실무협상을 본궤도로 다시 올린 뒤 3차 정상회담으로 연결시켜 결론을 보자는 제안을 담은 것으로 여겨진다.

특히 이날 트윗은 한미 국방장관이 태국 방콕에서 만나 이달 중 예정된 한미 연합공중훈련을 전격 연기하기로 결정했다는 보도가 나온 지 10시간만에 올라왔다는 점에서도 주목된다.

트럼프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