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10월 주식·회사채 발행 동시 증가…기업공개 780%↑

By 이겨레 기자 2019.11.26 13:31:45



지난달 기업의 주식과 회사채 발행 규모가 동시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은 지난달 주식 발행액이 4천841억원으로 전월보다 440.3%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고 26일 밝혔다.

이 중 기업공개(IPO) 규모가 3천925억원으로 780.0% 급증했고 유상증자는 916억원으로 103.6% 증가했다.

지난달 IPO는 16건으로 지누스, 자이에스앤디 등 코스피 2건과 녹십자웰빙, 아톤, 라온피플, 팜스빌 등 코스닥 14건이다. 9월에는 IPO가 5건이고 모두 코스닥 기업이었다. 유상증자는 콤텍시스템, 코스모신소재 등 코스피 기업 2건과 코스닥 기업인 지스마트글로벌 1건이 있었다.

지난달 회사채 발행액은 20조2천247억원으로 전월보다 53.7% 늘었다.

회사채 종류별로는 일반회사채가 7조770억원으로 149.2% 늘었고 금융채는 10조8천679억원으로 21.0% 증가했다. 자산유동화증권(ABS) 발행액은 9천477억원으로 71.1% 늘었다.

회사별로 보면 포스코(POSCO)[005490]가 1조원으로 발행 규모가 가장 크고 신한은행(8천419억원), 신한카드(6천600억원), 우리은행(6천억원), KT[030200](6천억원) 등 순이었다.

지난달 말 현재 회사채 미상환 잔액은 521조569억원으로 전월 말보다 1.2% 늘었다.

지난달 기업어음(CP) 발행액은 35조1천757억원으로 전월보다 1.6% 늘었고 전자단기사채는 101조568억원으로 8.9% 증가했다.

발행 잔액은 CP가 177조8천227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2.2% 늘었고 전자단기사채는 55조7천221억원으로 5.4% 늘었다.

채권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