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기업은행, 반도체 소재 국산화 中企에 175억원 투자 유치

By 이겨레 기자 2019.11.28 11:40:17



IBK기업은행은 반도체 소재 중소기업인 홍인화학에 대한 투자를 유치했다고 28일 밝혔다. 홍익화학은 기업은행이 출자한 '기업구조혁신펀드'의 자(子)펀드인 'NH-OPUS 기업재무안정펀드'로부터 175억원의 투자를 받았다.

홍인화학은 반도체 웨이퍼의 세정과 식각 공정에서 필수적으로 사용하는 고순도염화수소를 제조하는 기업이다. 고순도염화수소는 반도체 소재 중 국산화 추진이 필요한 품목으로 꼽힌다.

이 기업은 2011년부터 기술개발과 생산 확대를 위해 대규모 자금을 투자했지만 매출 성장 한계에 부딪혀 2015년부터 '체인지업(워크아웃) 프로그램'에 들어갔다.

주채권은행인 기업은행은 홍인화학이 재무적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기술력이 뛰어나다고 판단해 이번 투자를 유치했다. 채권단과 협의해 채무조정 등 재무구조 개선도 지원하기로 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적극적인 투자 유치로 홍인화학의 체인지업 졸업과 기업가치 제고를 도울 수 있게 됐다"며 "정책금융기관으로서 정부가 추진 중인 소·부·장 국산화 정책에 부응하는 투자 유치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기업은행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