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美 '블프' 쇼핑 성수기...작년보다 소비액 증가

By 윤근일 기자 2019.11.29 09:32:06



미국 소비자들이 28일(현지시간) 최대 쇼핑 성수기인 블랙프라이데이(Black Friday)를 앞두고 본격적인 '폭풍 쇼핑'에 들어갔다. 미 주요 백화점이나 쇼핑몰, 소매업체들이 추수감사절(Thanksgiving Day)인 이날부터 사실상 대규모 할인판매에 들어간다.

미국은 매년 11월 넷째 주 목요일인 추수감사절부터 사실상 연말 쇼핑 시즌에 돌입한다. 연말 쇼핑 시즌은 추수감사절 다음날인 블랙프라이데이(올해는 29일), 사이버먼데이(12월 2일)를 거쳐 12월 말 크리스마스 연휴까지 한 달 남짓 이어진다.

미 시장 분석 업체들은 미 경제의 견조한 성장세에 힘입어 소비자들이 연말 쇼핑시즌에 지난해보다 더 많은 소비를 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미국은 50년 만의 최저 수준의 실업률을 유지하고 있다.

쇼핑

고객들의 매장 방문 쇼핑보다 온라인 쇼핑이 올해는 더욱 강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어도비의 마케팅 데이터 분석 솔루션인 '어도비 애널리틱스'의 데이터에 따르면 이날 이미 4억7천만달러의 상품이 온라인으로 판매됐다면서 이날 하루 전체 온라인 소매 판매가 42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42억달러는 작년 동기에 비해 14.5% 많은 금액이다.

어도비는 블랙프라이데이 당일 소매 판매가 75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작년과 비교해 20.5% 많은 수준이다. 다음 달 2일 사이버먼데이 매출도 작년보다 20% 증가한 94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미 경제매체인 CNBC 방송에 따르면 국제쇼핑센터협회(ICSC) 조사에서 미 성인의 85%가 추수감사절부터 주말까지 쇼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80%는 이 기간 쇼핑몰을 직접 찾을 것이라고 응답했다.

블프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