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산업

한남3구역 재개발 조합 총회...제안서 수정 진행안이 지배적

By 이겨레 기자 2019.11.29 09:48:35



28일 오후 서울 용산구 천복궁교회에서 열린 한남3구역 재개발조합 정기총회에서 거수를 통해 교회당을 가득 메운 조합원들의 의중이 확인됐다. 시공사들이 이미 제출한 제안서에서 위반사항을 제외하고 입찰을 진행해야 한다는 의견이 압도적인 다수였다.

기존 입찰을 무효 처리하고 처음부터 재입찰을 해야 한다는 안에 손을 든 조합원은 소수에 그쳤다.

이수우 조합장은 "(조합원들의 이런 의견을) 반영해 이사회·대의원회를 하겠다"고 말했다. 조합의 최종 결정은 이사회를 거쳐 내달 초 열릴 예정인 대의원회에서 확정된다.

무엇보다도 조합 이사회의 의견도 이날 확인된 조합원들의 의중과 다르지 않아 한남3구역 재개발 시공사 선정은 제안서 수정으로 갈 가능성이 커 보인다.

다만 서울시가 용산구 한남3구역 재개발 사업은 재입찰이 바람직하다며 조합이 검토 중인 시공사 제안 수정에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친 점은 막판 변수로 꼽힌다.

서울시는 재입찰 여부 등은 조합이 결정할 문제라며 강제할 수는 없다고 선을 그었지만, 각종 인허가 절차를 남겨둔 조합 입장에서 서울시와의 긴밀히 협의는 필수적이기 때문이다.

이날 일부 조합원들은 연단에 나와 입찰 무효와 원안대로의 시공사 선정 강행을 주장하기도 했다.

그러나 조합은 입찰 무효는 현재 입찰에 들어온 시공사들에 대한 처리가 문제가 된다고 설명했다.

또 원안대로의 시공사 선정 강행도 현행법상 정부가 시공사 시정 선정을 직권으로 취소할 수 있는 권한이 있고, 앞으로 남은 인허가 절차에서도 큰 난관에 부닥칠 수 있다며 조합이 택할 수 있는 선택지는 아니라고 못 박았다.

이날 총회에서는 조합 예산 승인, 정관 변경, 계약이행 보증금 사용 추인, 용역 계약 등 11개의 안건이 처리됐다. 전체 조합원 3천853명 가운데 서면결의서 포함해 표결에 참여한 조합원은 2천779명이었다.

재개발 총회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