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산업

세빛섬, 내달 1일부터 '제2회 세빛 일루미네이션 빛축제' 105일간 진행

By 박성민 기자 (smpark@) 2019.11.29 10:21:39



효성은 세빛섬이 12월 1일부터 '제2회 세빛 일루미네이션 빛축제'를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해당 축제는 내년 3월 14일까지 105일간 진행되며 매일 오후 6시부터 자정까지 반포대교 남단에 위치한 세빛섬에서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이번 축제의 주제는 'VIVID DREAM- Come true'로 금색, 은색의 빛 조형물을 통해 생생한 빛처럼 관객들의 꿈이 생생히 실현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

반포한강공원과 세빛섬을 연결하는 다리와 세빛섬 내부에 시그니처 조형물인 부엉이를 비롯 △우왕좌왕터널 △천사의 유레카 △첫사랑의 날개 △토닥토닥 파랑새 △하루4cm 나무 △심쿵LOVE해 등을 주제로 한 다양한 포토존이 준비됐다.

세빛섬 김관문 상무는 "'세빛 일루미네이션 빛축제'는 시민들이 겨울에도 한강을 보다 가까이에서 즐길 수 있도록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시민들이 세빛섬에서 사계절의 한강을 만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효성티앤씨㈜가 운영하고 있는 세빛섬은 하루 평균 3000명, 주말 및 공휴일에는 1만명 이상이 방문하는 한강문화공간으로, △고품격뷔페 채빛퀴진 △이탈리안레스토랑 이솔라 △키즈카페 핌 △럭셔리요트 골든블루마리나 △수상레저 튜브스터 △컨벤션홀 FIC △캐쥬얼 레스토랑 비스타 등 다양한 매장이 입점 돼 있다.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