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韓 상품수출 4분기 연속 감소

By 윤근일 기자 2019.11.29 15:46:42



한국은 상품수출이 0.4% 줄어들면서 4분기 연속 줄어들었다. 주요 20개국(G20)의 3분기 상품 수출이 0.7% 감소하며 2분기 연속 위축됐다. 28일(현지시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발표한 'G20 국제 상품 교역' 통계에 따르면 3분기 G20 수출은 3조6천109억 달러(약 4천250조원)로 직전 분기보다 0.7% 줄었다. 이는 2분기 -1.9%에 이어 2분기 연속 감소한 것이다.

한국은 -0.4%로 G20 중 감소폭이 10번째로 컸다. 특히 지난해 4분기 -4.0%, 올해 1분기 -7.1%, 2분기 -1.6%에 이어 4분기째 마이너스를 이어갔다.

수출액으로 보면 작년 3분기 1천555억 달러에서 4분기 1천492억달러로 감소세로 돌아선 뒤 올해 1분기 1천386억 달러, 2분기 1천363억 달러, 3분기 1천358억 달러로 계속 줄었다.

수출 감소폭이 가장 큰 국가는 사우디아라비아(-6.8%)로 나타났고, 프랑스(-3.6%), 브라질(-3.5%), 영국(-3.3%), 인도(-3.1%) 등이 뒤를 이었다.

수출이 증가한 나라로는 아르헨티나가 5.1%로 최대폭을 보였다. 이는 중국이 아르헨티나산 제품 수입을 늘린 결과라고 OECD는 분석했다.

G20의 3분기 수입도 3조6천544억 달러(약 4천300조원)로 직전 분기보다 0.9% 감소했다.

이는 지난해 4분기 -1.4%, 올해 1분기 -1.1%, 2분기 -0.8%에 이어 4분기 연속으로 마이너스 성장을 보인 것이다.

한국은 -2.3%로 나타나 인도(-9.7%), 사우디아라비아(-8.8%), 남아공(-5.3%), 호주(-3.8%)에 이어 5번째로 낙폭이 컸다.

미국은 중국과의 무역 갈등 여파로 수출 -0.2%, 수입 -0.7%를 보였다. 중국은 수출이 1.6% 증가한 반면 수입은 1.8% 줄었다.

유럽연합(EU)은 수출 -1.8%, 수입 -0.4%를 보여 전반적으로 위축세가 두드러졌다고 OECD는 분석했다.

일본은 달러화 대비 엔화 가치 상승 등의 영향으로 수출과 수입이 각각 2.2%, 0.5% 증가했다.

브라질은 수입이 15.3% 늘었는데, 이는 정부가 석유·천연가스 산업 관련 장비 수입에 세금 혜택을 주기로 한 데 따른 것으로 OECD는 풀이했다.

수출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