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산업

한화그룹 장남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김동관 전무, 부사장으로 승진..3세 경영 시작

By 박성민 기자 (smpark@) 2019.12.02 23:40:14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장남인 김동관(36)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전무가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태양광 부문 사업을 크게 끌어올렸다는 공로를 인정받아 2015년 전무로 승진한지 4년 만이다.

이에 대해 한화그룹이 3세 경영을 본격 시작했다는 해석이 나왔다.

김 부사장은 내년 1월 합병되는 한화큐셀과 모회사인 한화케미칼의 경영 전면에 나설 예정이다.

한화그룹은 김 부사장이 태양광 사업 영업·마케팅 최고책임자(CCO)로 우리나라를 비롯한 미국, 독일, 일본 등 세계 주요 태양광 시장에서 한화가 점유율 1위를 달성하는 데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했다.

한화그룹의 태양광 사업은 2010년 사업 진출 이후 한때 철수설이 나돌 정도로 암흑기를 겪었다고 한화그룹은 설명했다. 2012년 1월에 김 부사장은 태양광 사업에 합류했는데, 이후 현재의 상황이 됐다고 설명한다.

김 부사장은 내년 1월 1일 출범하는 한화케미칼과 한화큐셀 합병법인(가칭 한화솔루션)에서 전략부문장을 맡는다. 태양광을 비롯해 석유화학, 소재까지 아우르는 한화솔루션에서 핵심 직책을 맡아 책임 경영을 강화하고 기업 가치 성장을 견인한다는 목표다. 김 부사장은 화학 계열사 전반을 아우르게 될 것이라고 예상되고 있다.

그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통해 사업 구조를 혁신하고 소재 부문 고부가 스페셜티 제품으로의 전환을 가속화하기로 했다.

한화큐셀은 김 부사장을 비롯한 14명에 대한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고 2일 밝혔다.

김 회장의 차남인 김동원 한화생명 상무도 지난 8월 최고디지털전략책임자(CDO)에 올라 핵심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2017년 1월, 다보스포럼에 참석한 김동관 한화큐셀 부사장(오른쪽 두번째).
▲2017년 1월, 다보스포럼에 참석한 김동관 한화큐셀 부사장(오른쪽 두번째).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