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산업

메르세데스-벤츠, 한국에 모빌리티 관련 전문 법인 설립

By 박성민 기자 (smpark@) 2019.12.03 12:43:33



메르세데스-벤츠가 국내에 모빌리티와 관련 전문 법인을 설립했다.

메르세데스-벤츠 모빌리티 코리아(Mercedes-Benz Mobility Korea)는 3일, 서울 강남구 가로수길 'EQ Future' 전시관에서 출범과 관련해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전 세계 다임러 모빌리티 AG 계열사 처음으로 설립됐다고 했다. 한국 시장에 적합한 모빌리티 상품과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첫 상품으로는 프리미엄 장기렌트카 서비스를 소개했다.

MBMK의 출범을 기념하기 위해 다임러 모빌리티 AG 최고 경영진이며 아프리카 및 아시아 태평양 지역 총괄인 이본 로슬린브로이쉬가 방한했다.

메르세데스-벤츠 모빌리티 코리아 기욤 프리츠 대표이사는 "우리가 내리는 모빌리티의 정의는 간단하다. 메르세데스-벤츠 차량을 원하는 고객에게 연 단위부터 분 단위까지 모빌리티 서비스를 간단하고 편리하게 제공하는 것”이라며 "'‘WE MOVE YOU’라는 목적 아래, MBMK는 고객 손끝에서 출발하고 완성되는 모빌리티 서비스를 목표로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여정은 프리미엄 장기렌터카 사업부터 시작한다"며 "우리의 고객은 MBMK의 빠르고, 쉽고, 디지털화된 프로세스를 통해 메르세데스-벤츠 승용(세단, 쿠페, SUV 등) 전 차종을 1년에서 5년까지 자유롭게 계약할 수 있다"고 했다.

다임러 모빌리티 AG는 미래를 위해 금융 서비스, 차량 관리, 디지털 모빌리티 솔루션 등 3개 중심 분야에 집중하고 있다.


​
​
<사진=박성민 기자>
​ ​ <사진=박성민 기자>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