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산업

韓中기업인 "RCEP 타결지지, FTA 서비스·투자 후속협상“

By 이겨레 기자 2019.12.05 10:40:19



한국과 중국의 기업인들이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서비스·투자 후속협상과 지재권 보호, 민간 교류 활성화 등 경제협력을 한층 강화하기로 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중국국제경제교류센터(CCIEE)와 공동으로 5일 서울에서 '제2회 한중 기업인 및 전직 정부고위인사 대화'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 한국 측은 위원장인 정세균 전 회의장을 비롯해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최태원 SK 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 윤부근 삼성전자부회장, 김창범 한화케미칼부회장, 김도진 IBK기업은행 은행장, 유명희 산업부 통상교섭본부장 등 15명이 참석했다.

중국 측에서는 위원장인 CCIEE 쩡페이옌(曾培炎) 이사장, 중신(中芯)국제집적회로(SMIC) 저우쯔쉐(周子學) 회장, 중국투자유한책임공사(中投) 쥐웨이민(居偉民) 사장, 이다(億達)그룹 쑨인환(孫蔭環) 회장 등 15명이 참석했다.

정세균 위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한중 경제협력은 양국 관계의 중추이자, 관계 전반을 지탱하는 버팀목 역할을 해왔다"며 "무역과 투자, 신산업 성장, 제3국 공동진출 등 아직 협력해 나가야 할 분야가 많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경제협력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양측 민간의 건설적인 교류와 왕래가 중요하다"며 "안정적이고 다채롭게 민간교류를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노력하고, 상설 네트워크가 된 이 대화채널이 그 선봉에 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중국 측 관계자는 "보호주의가 대두되는 상황에서 자유로운 교역만큼 중요한 것은 없다"면서 "양국은 오랜 우호적이고 발전적인 관계를 바탕으로 세계경제의 불확실성 리스크를 협력해 극복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밖에 양측 위원단은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선언문은 양국 경제협력의 기본 방향으로 자유롭고 개방적 협력, 실질적이고 내실 있는 협력, 대등한 입장에서 협업 관계 추진 등을 제시했다.

특히 양국은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조속타결 지지, FTA 서비스·투자 후속협상과 지재권·기술 보호와 특허 도용 방지를 위한 노력 강화, 국민 삶과 관련된 환경협력·위생관련 산업협력 강화, 민간 교류 활성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 추진을 합의했다.

본회의 이후에는 'RCEP 체제 한중 협력방안'과 '中 일대일로, 韓 신북방-신남방 정책 간 협력 방안'에 대해 한중 실무급 분과회의를 진행했다.

한중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