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뉴욕증시, 중동 불안 완화에 강세…3대 지수, 사상 최고치 마감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중동 긴장이 완화된 반면 미국과 중국의 무역합의 낙관론은 강화되면서 상승했다. 9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11.81포인트(0.74%) 상승한 28,956.9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1.65포인트(0.67%) 오른 3,274.7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74.18포인트(0.81%) 상승한 9,203.43에 장을 마감했다.

3대 지수는 모두 사상 최고치를 또다시 경신했다.

시장은 중동 정세와 미·중 무역협상 관련 소식, 주요 경제지표 등을 주시했다.

이란이 이라크 내 미군 기지에 대한 보복 공격을 감행했지만, 갈등이 추가로 고조되지는 않으면서 중동 지역을 둘러싼 불안이 크게 줄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전일 이란에 대한 추가 군사 행동보다는 경제 제재로압박할 것이란 방침을 밝혔다.

이란에서는 군부 등을 중심으로 여전히 강경한 발언이 나오고 있다. 돌라 아라기 이란군 안보담당 참모장은 "혁명수비대가 곧 적들에 더 강하게 보복할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하지만 군부 강경 발언은 통상적인 만큼 시장에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는 못했다. 중동 정세에 특히 민감한 국제 유가도 하락세를 유지했다.

미국과 중국의 1단계 무역 합의도 증시에 동력을 제공하는 요인이다.

중국은 류허 부총리가 협상단을 이끌고 1단계 무역합의 서명을 위해 오는 13일부터15일까지 워싱턴 D.C를 방문한다고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15일 1단계 합의 서명식이 열릴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만 이날 중국과 1단계 합의 서명 이후 곧바로 2단계 합의를 위한 협상에 돌입하겠지만, 타결에는 시간이 걸릴 수 있다는 견해를 표했다.

그는 올해 말 열리는 미국 대선 이후 2단계 합의를 타결하는 것이 훨씬 더 좋은 결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의 고용 관련 지표도 양호한 흐름을 이어가면서 주가 상승을 거들었다.

이날 종목별로는 월가 '대장주' 애플 주가가 2.1% 올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지난해 12월 중국 내 아이폰 판매가 18% 이상 늘었다는 분석이 나온 영향이다. 애플 주가가 급등하면서 주요 기술기업 주가도 동반 강세를 보였다.

전일 큰 폭 하락했던 보잉 주가도 이날 1.5% 반등했다.

이란에서 발생한 보잉 여객기 추락 원인이 `이란 미사일 때문'이란 주장이 나온 데크게 힘 입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누군가 실수를 한 것 같다"면서, 항공기 결함 탓이 아닌 다른 요인으로 추락했다는 점을 시사했다. 이어 추락 원인이 "이란의 미사일 공격 탓으로보인다"는 미 당국자들의 발언도 잇달아 보도됐다.

업종별로는 전 업종이 오른 가운데, 기술주가 1.13% 올라 가장 선전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중동 긴장 완화 안도 랠리가 이어질 수 있다고 진단했다.

US뱅크 웰스 매니지먼트의 윌리엄 노테이 수석 투자 담당 이사는 "최악의 시나리오중 일부는 사라졌다"면서 "이런 영향이 시장 안도 랠리에 힘을 싣고 있다"고 진단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1월 25bp 기준 금리인상 가능성을 10.5%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6.77% 하락한 12.54를 기록했다.

나스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