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시승기] 차가운 느낌 강했던 제네시스 플래그십 세단 'G90'


​
<사진=박성민 기자>
​ <사진=박성민 기자>

​
​
<사진=박성민 기자>
​ ​ <사진=박성민 기자>

​
​
<사진=박성민 기자>
​ ​ <사진=박성민 기자>

부담스러웠다. 고급차를 볼 때마다 여러가지 생각이 든다. 기자의 현실과는 큰 괴리가 느껴지는 차라는 생각과 함께 설사 혹시 훗날 탈 수 있는 상황이 온다고 해도 소유하고 싶다는 생각이 드는 것도 아니다.

지난 2018년 11월 국내서 출시 행사를 가진 제네시스의 플레그십 세단 'G90'는 이전 'EQ900'의 부분변경 차량이다. 페이스리프트 되며 차 이름이 바뀌게 됐다. 통일성을 갖추기 위해 이처럼 변화가 있었던 것이었다. 제네시스 론칭 시기가 지난 2015년인데, 국내에서는 해외와는 달리 'EQ900'란 이름을 가져갔었다. 브랜드 론칭과 더불어 차량 이름을 'G'로 해갔는데, 'EQ900'를 국내에서 다른 이름을 써 왔었던 것이었다. 이에 대해 이해되지 않는다는 얘기가 나오기도 했었다.

이달 중 국내 출시 예정인 제네시스 플레그십 SUV 차량인 'GV80'가 소개되기 전까지는 제네시스에서 나오는 플레그십 차는 'G90' 뿐이 있지 않았었다. 플레그십 차량은 한 브랜드의 수준을 알 수 있게 해준다. 어느정도로 차를 만들어 낼 수 있는지 상품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G90'의 디자인은 제네시스 윤일헌 디자인 실장이 맡았다. 플레그십 차라고 차가울 필요는 없는데, 'G90'는 매우 차가운 느낌을 주고 있다. '크레스트 그릴'의 크기는 지나치가 크고 어벙한 인상을 주며 후면 또한 매우 추운 겨울의 그런 싸늘함을 전해주고 있다. '역동적인 우아함'이란 주제로 디자인 됐는데, 대표 키워드는 '지-매트릭스'를 꼽을 수 있다. 반짝반짝 빛나는 다이아몬드에서 영감을 얻어 디자인 됐다.


​
​
​
​
<사진=박성민 기자>
​
​ ​ ​ ​ <사진=박성민 기자> ​

실내의 고급감이 높다. 플레그십이니, 당연히 그래야 한다.

주행 보조 장치 부터가 차급의 수준처럼 더 똑똑해 보였다. 차선 유지 기능을 활성화시키고 속도를 설정해 둔채 주행을 하게 되면, 대략 2분 정도가 넘어 스티어링 휠 소지 안내 이미지가 계기판에 뜬다. 계속 스티어링 휠을 소지하지 않으면, 약 20초 뒤 계기판에 빨간색 이미지로 변한 핸들이 보이며 경고음이 동반되면서 경고를 한다. 이후에도 스티어링 휠 미소지가 계속되면, '고속도로 주행 보조 시스템의 조향보조 기능이 일시 중지됩니다'란 문구가 뜨며 운전대 자동 조작이 끊어지게 된다. 전체적으로 안전 장치가 좀더 섬세하다는 느낌을 줬다.


<사진=박성민 기자>
​
<사진=박성민 기자> ​

측방 추돌 상황과 관련한 기능이 비가 오니, 센서 인식 작동이 아예 해제되는 상황이 발생했고 또한, 방향지시등을 켜면 계기판 중앙에 측방 상황을 모니터로 보여주는데, 비가 많이 내리니 빗물에 가려져 카메라가 빗물에 가려져 상황을 볼 수 없게 되기도 했다.

이런 차는 손끝에서 느껴지는 감촉에서 부터 뭔가가 달라야 하고 앉아 있는 시트의 편안함에서도 '다름'이 전해져 와야 한다. 그런 수준을 'G90'는 갖추고 있었다. 촉감 좋은 가죽 재질을 갖추고 있었고 시계는 '플래그십 차'라는 것을 전해주고 있었으며 뒷좌석의 전체적 구성은 플래그십 차의 모습이 잘 구현 돼 있었다. 천장은 부드러운 카펫과 같은 재질로 단장 돼 있다. 해당 소재는 스웨이드일 것이다. 뒷자리에는 냉장고로 보이는 것도 있고 무선 충전 장치도 마련 돼 있다. 'G90'에 장착된 오디오(Lexicon)를 통해 들은 라디오 진행자의 목소리는 차의 고급감처럼 고급스럽고 깊으며 투명하며 섬세하게 들려져 왔다.

뒷자리에서도 따로 거울을 볼 수 있기도 하고 소재 뿐만 아니라 사용감에서도 플래그십은 다른 게 있다. 도어를 살짝만 밀어도 문이 닫히는 '소프트 클로징' 기능이 들어가 있고 실내등도 누르면 불이 확 켜지는 것이 아니라, 점점 밝아지는 형태로, 끌 때에도 점점 어두워지는 형식으로 이뤄진다. 트렁크의 경우, 내려올 때 팔이 걸리게 하는 행동을 연출 해봤는데, 좀 강한 압박 이후 위로 다시 올라가는 형식으로 돼 있었다.

계기판 디자인이 옛적 모습 느낌을 주고 있다는 것, 기어 노브 왼편의 '오토홀드' 등의 기능을 일자로 모아둔 부분의 디자인적 느낌에서 촌스러움이 전해지기도 한다.

시승하는 시간 동안 대부분을 첨단 운전자 보조 장치를 활용했는데, 중·고속 주행에서 나온 가장 높은 수치는 11km/L였다. 시승 중 비가 많이 내렸는데, 이런 환경 가운데에서 급가속 이후 확인한 수치가 10.3km/L이 나오기도 했다. 시승 과정 중 낮은 수치로는 9.9km/L 정도를 보였다.


<사진=박성민 기자>
<사진=박성민 기자>

V8 자연흡기 엔진의 시승 차는 8단 자동 변속기가 맞물려 있으며 최고 출력과 최대토크가 각각 425hp, 53.0kg.m이다. 고속 도로 주행을 해 보면, 마치 KTX를 타는 기분과 흡사하고 차체의 크기가 매우 긴 차라는 게 몸으로 전해진다. 급가속을 해보면, 매우 강한 엔진이라는 것이 확인되며 RPM을 레드존(6500 수치)로 쉽게 끌어올렸다. 지방에 급하게 가야할 때 능력을 발휘할 수 있게 될 것이다.

고속 주행 상황에서의 브레이킹이 순발력 있게 이뤄지는 것은 좋으나, 저속에서의 브레이킹은 울컥거리게 만들어 플레그십 차 답지 못하게 승차감을 헤치는 면이 있었다.

이 차의 출시가는 7850만원-1억2100만원이다. 시승 차의 트림은 가장 높은 '5.0 가솔린'이었는데, 출시가는 1억2100만원이다.

'G90' 출시 당시 제네시스는 지난 2019년 상반기 부터 미국, 캐나다, 러시아, 중동 등에 상황에 맞춰 순차 출시할 계획이라고 했었다. 미국 출시 얘기가 나온건 작년 11월이었다. 제네시스는 큰 기대를 걸고 'G90'를 미국에 출시했다. 그러나 미국은 럭셔리 차의 수요가 쇠퇴하고 있고 'G90'와 같은 차를 찾는 이들도 적어 험난한 길이 예고 됐다. 지난 판매 상황들을 봤을 때, 미국서 100대 정도의 판매량을 낼 수 있을지 조차도 알 수 없는 상황이라는 얘기도 나왔다.

국내서 제네시스의 차량들은 대부분 법인 판매로 이뤄지고 있다. 'G90'와 같은 차는 법인 고객이 많다. 전체 판매의 60% 이상이 그러하다고 알려지고 있다. 법인 구매는 대부분 리스 이용자들(3년 계약)이 많다. 법인 판매는 연말과 더불어 연초에 대거 몰린다. 이 때문에 'GV80'의 판매 시기도 1월이 된 것이다.

'G90'에 부모님이나 귀한 분을 이런 차에 모시고 싶다는 생각이 들긴 했으나, 기자가 혹 사장이 된다고 한들 부담스러워 이런 차를 타고 싶지는 않았다. 'G90'는 이미 타겟이 정해져 있다. 사장급이 이용하게 될 것이고 그들을 위해 팔리도록 내논 차다.

국내에서는 경쟁 제조사가 없다. 이런 차를 내놓는 제조사가 보이지 않는다. 국내에서도 또, 해외에서도 다른 나라 제조사와 경쟁을 하게 될 것이다. 계속해서 나오는 얘기는 고급 브랜드를 표방하고 있는 제네시스가 타 고급 브랜드와의 경쟁에서 이겨낼 수 있을지에 대한 의문점이다. 이로인해 낮은 브랜드력이 계속해 지적되고 있다.

아마도 미국같은 경우, 시장 자체가 수요가 감소되고 있는 상황이고 이 때문에 이를 염두하지는 않고 브랜드력을 끌어올리는 것에 제네시스는 집중하고 있을지 모른다고 생각이 됐다. 'GV80'라는 프리미엄 SUV까지 내놓게 되는 상황이고 이런 발걸음을 통해 제네시스는 브랜드력을 더욱 높이려 할 것이다.


<사진=박성민 기자>
<사진=박성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