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삼성전자 '갤럭시 S20' 공개…5G 탑재·카메라 성능 강화

삼성전자가 11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팰리스 오브 파인 아트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2020'을 열고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 S20'을 공개했다.

제품명은 전작인 'S10'과 크게 차별화되며 세상을 경험하는 방식을 근본적으로 변화시킬 것이란 의미를 담아 'S20'으로 정했다.

5G(5세대 이동통신)와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의 융합으로 새로운 모바일 혁신 시대가 열린다는 것이다.

제품 모델도 종전의 2종에서 3종으로 늘었다. 6.2인치 화면의 갤럭시 S20, 6.7인치의 갤럭시 S20+(플러스), 6.9인치의 갤럭시 S20 울트라가 그것이다.

S20 시리즈는 5G의 본격적 보급을 염두에 두고 전 모델에 5G를 채용했다.

특히 더 빠른 접속 시간과 데이터 속도의 최신 5G 표준인 단독 모드(standalone)를 지원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8K 영상 스트리밍이나 영상 통화, 고사양 모바일 게임도 끊김 없이 즐길 수 있다고 한다.

또 저주파(Sub-6)와 초고주파(밀리미터파) 대역을 동시에 지원한다.

스마트폰 구매 때 가장 중요한 고려 요소인 카메라 기능도 대폭 강화했다.

역대 최대 크기의 이미지 센서와 AI를 결합해 어떤 환경에서도 세부까지 선명한 사진을 촬영할 수 있게 했다고 삼성전자는 밝혔다.

특히 '전문가급 성능의 카메라'를 표방한 S20 울트라는 1억800만 화소 카메라에 어두운 저조도 환경에서는 9개 픽셀을 하나로 합쳐 더 많은 빛을 받아들이는 '노나 비닝'을 도입해 밤이나 어두운 실내에서도 선명한 사진을 찍을 수 있다.

S20+와 S20에는 6천400만 화소의 고화소 카메라가 탑재됐다.

하이브리드 광학 줌 기술을 적용해 S20+와 S20은 최대 3배, 혁신적인 폴디드 렌즈를 탑재한 S20 울트라는 최대 10배까지 화질 손상 없이 확대해 촬영할 수 있다.

여기에 추가로 AI 기반 슈퍼 해상도 줌을 결합해 S20 울트라는 최대 100배 줌, S20+와 S20은 최대 30배 줌까지 구현하는 '스페이스 줌' 기능을 제공한다.

동영상 촬영도 8K 촬영을 지원해 4K보다 4배 더 해상도 높은 전문가급 동영상을 찍을 수 있다. 손 떨림으로 영상이 출렁이는 현상을 막는 '슈퍼 스테디' 모드도 성능이 진화해 익스트림 스포츠나 과격한 활동 중에도 안정적으로 촬영이 가능하다.

한 차례 동영상을 촬영하면 여러 개의 렌즈를 동시에 가동해 14개의 사진과 동영상을 한꺼번에 작성하는 '싱글 테이크' 기능도 도입했다. 이를 통해 소중한 순간을 사진이나 영상으로 더 잘 남길 수 있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갤럭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