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우한 폐렴 경제 충격, 韓 등 3개국에 최대일 것

투자은행 나티시스(Natixis)는 중국발(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가장 큰 경제적 충격을 받을 국가로 한국 등 3개국을 지목했다.

13일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나티시스는 중국의 글로벌 제조업 내 비중 및 중간재 수출 규모가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때보다 훨씬 커진 만큼 코로나19(우한 폐렴)가 아시아 경제 전반에 영향을 줄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코로나19에 따른 중국의 공급망 혼란으로 전자, 자동차, 기계, 섬유 부문이 가장 충격을 받는다"며 "이는 한국, 일본, 대만 같은 북아시아의 기업들에 가장 크게 직접적 피해를 준다"고 분석했다.

또 "중국의 전자, 섬유, 신발 생산 요청이 줄면서 베트남 같은 동남아시아 경제도 타격을 입을 것"이라며 "동남아시아의 공급망 혼란은 이 지역에 투자를 늘려왔던 북아시아 기업들에 악재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