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코로나19 계절성 독감처럼 상시 감시·관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이 계절성 독감처럼 방역당국의 상시 감시대상으로 관리된다.

역학조사에서 코로나19가 증상이 경미한 상태에서도 빠르게 전파될 수 있는 것으로 드러나는 등 지역사회 감염 위험성이 상존하고, 특히 환자나 노인이 많은 의료기관 등을 중심으로 감염 확산 가능성이 우려되기 때문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계절성 독감처럼 방역당국의 상시 감시대상으로 관리된다.

역학조사에서 코로나19가 증상이 경미한 상태에서도 빠르게 전파될 수 있는 것으로 드러나는 등 지역사회 감염 위험성이 상존하고, 특히 환자나 노인이 많은 의료기관 등을 중심으로 감염 확산 가능성이 우려되기 때문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진단검사 확대로 환자를 조기에 발견해 차단하고, 지역사회와 의료기관 감시체계를 구축하는 등 확산방지에 힘을 모을 때"라고 말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