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코스피, 코로나19 우려에 급락…2,200대로 후퇴

코스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과 이에 따른 경기 둔화 우려 속에 급락 마감했다. 코스피는 이날 전 거래일보다 33.29포인트(1.48%) 내린 2,208.88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피 종가가 2,200대까지 떨어진 것은 이달 10일(2,201.07) 이후 약 일주일 만이다. 지수는 전장보다 16.19포인트(0.72%) 내린 2,225.98에서 출발해 우하향 곡선을 그렸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기관이 5천261억원, 외국인이 3천68억원어치를 순매도하며 지수를 끌어내렸다. 개인은 7천654억원을 순매수했다.

노동길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코로나 19 확산에 따른 국제 경제의 펀더멘탈 약화 우려가 고개를 들고 있어 지수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이어 "세계무역기구(WTO)가 발표한 지난해 12월 상품교역 지수가 95.5로 전월(96.6)보다 하락했고, 중국에 생산 공장을 둔 애플의 아이폰 생산량이 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일시적으로 감소했다는 소식이 들려오면서 우려하던 제조업 공급망의 차질이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은 SK하이닉스(-2.86%), 삼성전자(-2.76%), 현대차(-2.21%), 삼성물산(-2.09%), 현대모비스(-1.46%), 삼성SDI(-1.18%), 삼성바이오로직스(-1.16%), 네이버(-1.06%), 셀트리온(-0.81%), LG화학(-0.36%) 등 10위 이내 모든 종목이 내렸다.

업종별로는 전기·전자(-2.50%), 섬유·의복(-1.81%), 제조업(-1.76%), 유통업(-1.73%), 의료정밀(-1.65%), 음식료품(-1.47%), 운수·창고(-1.40%) 등 대부분이 약세였고, 종이·목재(1.16%)만 유일하게 강세였다.

주가가 오른 종목은 180개에 그쳤고 내린 종목은 670개에 달했다. 보합은 55개 종목이었다.

프로그램 매매는 차익 거래와 비차익 거래 모두 매도 우위로 전체적으로는 1천545억원의 순매도로 집계됐다.

유가증권시장의 거래량은 4억6천362만주, 거래대금은 6조3천81억원이었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9.67포인트(1.40%) 내린 682.92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1.17포인트(0.17%) 내린 691.42로 개장해 점차 하락 폭을 키웠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기관이 1천394억원, 외국인이 1천246억원을 각각 순매도했다. 개인은 2천633억원을 순매수했다.

시총 상위 종목 중에는 케이엠더블유(-4.26%), 원익IPS(-3.68%), 파라다이스(-2.54%), 에이치엘비(-1.91%), CJ ENM(-1.89%), 스튜디오드래곤(-1.55%), 메디톡스(-1.24%), 에코프로비엠(-1.16%) 등이 내렸다.

셀트리온헬스케어(0.73%), 펄어비스(0.11%) 등은 올랐다.

코스닥시장의 거래량은 17억1천574만주, 거래대금은 7조3천734억원 수준이었다.

코스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