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미스터트롯', 시청률 30% 벽 뚫고 이제 ’국민 트롯‘

남성 트로트 가수 오디션 TV조선 '미스터트롯'이 무서운 기세로 마침내 시청률 30%를 돌파했다. 50∼60대가 주요 시청자인 TV조선 채널 특성이 프로그램의 타깃인 성인가요 수요층에 부합하고, 트로트를 오디션 포맷으로 재해석해 20대 시청자층까지 끌어들인 전략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미스터트롯' 인기 원동력은 중장년층을 고정 시청자로 삼고 젊은 세대까지 잡은 '종합 쇼 버라이어티'라는 점이 비결로 꼽힌다.

21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밤 10시부터 2시간 30분 동안 TV조선에서 방송된 '미스터트롯' 시청률은 1부 26.591%, 2부 30.407%(유료 가구)로 집계됐다.

2010년대 후반 들어 시청 환경 변화로 불가능하다고 여겨진 '꿈의 시청률' 30%대를 넘어서며 명실상부한 '국민 예능' 반열에 오르게 됐다.

역대 방송된 모든 예능 프로그램 중에서 30%대 시청률은 전성기 시절 KBS 2TV '1박2일'이나 2000년대 초 '개그콘서트' 정도밖에 없다.

닐슨코리아의 가구 단위 지상파 시청률이 제공되기 시작한 2006년 1월을 기준점으로 삼으면 최고 시청률은 KBS 2TV '1박2일'이 39.3%(2010년 3월 7일 방송)로 가장 높으며, 2위는 MBC TV '무한도전'이 세운 28.9%(2008년 2월 9일 방송)이다.

물론 10여년 전엔 예능 프로그램을 1부, 2부 단위로 나눠서 방송하는 문화가 보편화하지 않아 직접 비교하긴 어렵지만, 적어도 이번 '미스터트롯' 2부가 세운 기록은 국민 예능이라고 불리던 '무한도전'을 뛰어넘는 것이라 의미가 크다.

가장 최근 예능 프로그램이 30%대 시청률은 기록한 것은 2011년 4월 24일 KBS 2TV '1박2일'(당시 30.3%)로, '미스터트롯'의 성과는 9년 만에 탄생한 진기록이다.

동시간대 방송한 다른 프로그램들은 '미스터트롯' 기세에 눌려 빛을 보지 못했다. KBS 2TV 수목극 '포레스트'는 전날보다 하락한 4.1%로 나타났고, SBS TV '맛남의 광장' 또한 전주보다 2%포인트가량 하락해 4.0%-4.8%-4.9%로 집계됐다.

미스터트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