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우한 폐렴 확진 204명 중 70%가 신천지 관련

국내 우한 폐렴 (코로나19) 확진자 204명 가운데 3분의 2 이상은 신천지대구교회와 연관 있다고 밝혔다. 21일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국내 확진자 204명 가운데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확진자가 144명에 달한다.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확진자는 이날 오전까지 98명이었지만, 오후에 46명이 늘어났다. 이 교회 신도 등에 대한 조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확진자는 계속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144명에는 신천지대구교회 신도뿐 아니라 이들의 가족이나 접촉자 중 확진된 사람도 포함됐다.

방역당국은 신천지대구교회에서 벌어진 집단감염이 밀폐된 공간에 많은 사람이 참석하는 예배방식 때문에 발생했다고 추정하고 있다.

정은경 중대본 본부장은 "언론에 나온 사진 등을 보면 이 교회에서는 굉장히 밀폐된 공간에서 다수가 밀접하게 앉아 1∼2시간 정도 예배를 본다"며 "이런 밀접한 접촉과 밀폐된 공간이란 특성이 몇명의 노출자로 하여금 많은 감염자를 만들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신천지교회 (확진자들이) 어디서 감염됐는지는 아직 조사 중"이라며 "신천지교회 지회가 중국 등 다른 나라에도 있는 것으로 안다. 중국 후베이성 등에서 교류가 있었는지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집단감염이 발생하자 방역당국은 신천지대구교회 신도 9천여명 전원에 대한 진단검사를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증상을 보인 540여명에 대한 검사를 우선 진행하고, 순차적으로 검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신천지대구교회에 예배를 보러 온 다른 지역 사람들에 대한 검사도 진행된다.

방역당국은 신천지대구교회 다음으로 확진자가 많이 나온 경북 청도대남병원에 대한 역학조사도 진행중이다.

청도대남병원에서는 간호사 4명 등을 포함해 16명이 확진됐다. 이 가운데 1명은 평소 앓던 폐 질환이 코로나19로 악화해 사망했다. 정확한 최종 사망원인은 조사중이다.

방역당국은 청도대남병원과 31번 환자, 신천지대구교회 사이에 공통 감염원이 있을지 집중 조사하고 있다.

현재까지 역학조사 결과 31번 환자는 이달 초 청도군을 방문했지만, 청도대남병원이나 이 병원 장례식장을 방문하지는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에서도 종로노인종합복지관 관련 확진자가 6명 나왔다. 이 가운데 4명(29·56·83·136번)은 지난달 28일부터 31일 사이에 동일 시간대에 복지관 식당을 이용했다. 이 중 2명의 배우자(30·112번)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정부는 대구·경북 지역 외에 경남, 충남, 충북, 경기, 전북, 제주, 광주 등에서도 환자가 나오고 있지만, 전국적 확산 징후는 아직 없다고 밝혔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대구와 경북 청도에서 짧은 기간에 다수의 확진환자가 발생하고 서울 등 다른 몇몇 지역에서도 소수 환자가 새로 나타나지만, 하나의 클러스터(집단)로 묶을 수 있는 데다 전파경로가 파악되기에 아직은 전국적 확산단계는 아니라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우한 폐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