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정부 "신천지 신도 11만명 확인, '유증상' 1천638명 자가격리“

정부가 신천지교회 전체 신도를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부를 조사 중인 가운데 현재까지 파악된 신도 중 1천600여명이 '유증상자'로 분류돼 자가격리됐다.

신천지대구교회를 중심으로 연일 환자가 속출하는 상황에서 혹시 모를 감염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이들의 출입국 기록을 조사하는 방안도 관계부처와 협의하고 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은 2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27일 자정 기준으로 (현재까지 확보한 명단의) 대략 3분의 1에 해당하는 11만명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김 총괄조정관은 "그 중 유증상자 1천638명은 즉시 자가격리 조치를 했고 진단 검사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앞서 전체 신도 24만 5천여명, 교육생 6만 5천여명 등 총 31만732명 명단을 확보해 각 지방자치단체에 배포했다.

국내 신도 중에서는 일단 미성년자 1만6천680명과 주소지가 명확하지 않은 863명을 제외한 19만4천781명에 대해서 지자체 전담 공무원이 증상 유무를 확인하고 있다.

김 총괄조정관은 "현재 각 지자체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과거 신천지 신도 명단을 확보해 정부가 확보한 명단과 비교 조사 중"이라며 "증상이 없는 사람에 대해서도 능동 감시를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미성년자를 제외한 이유에 대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측은 "현재로서는 미성년 자녀와 부모가 같은 교인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만약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추가 조사를 통해 조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의료기관, 요양병원, 요양 시설 등에서 일하는 신도의 경우, 자발적으로 출근하지 않고 자택에서 머무르며 건강 상태를 확인하도록 신천지 본부 측에 요청했다.

또, 현재까지 입수한 신도 명단을 바탕으로 관계부처와 협의해 이들의 출입국 기록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한편, 정부는 신천지대구교회 신도 9천334명 중 기침, 발열 등 코로나19로 의심할 만한 증상이 있다고 밝힌 1천299명을 검사하기 위한 검체 채취를 마무리했다.

김 총괄조정관은 "결과는 집계 중이나 이들 중 확진 환자 비율이 상당히 높게 나타나고 있다"면서 "주말 내에 결과가 집계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우한폐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