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3월 1~20일 수출 10% 증가…일평균 0.4%↓

3월 중순까지 수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늘어났다. 다만 일평균 수출액은 오히려 줄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도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23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20일 수출은 307억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27억8천만달러) 늘었다. 하지만 조업일수(16일)가 작년 동기(14.5일)보다 1.5일 많았기 때문에, 1일 평균 수출액은 오히려 0.4% 줄었다.

조업일수를 고려하지 않은 통계에서 반도체(20.3%), 승용차(13.7%), 석유제품(11.4%), 무선통신기기(26.6%) 등의 수출은 늘었지만, 선박(-49.6%), 액정디바이스(-16.7%) 등은 감소했다.

중국 (4.9%), 미국(27.2%), EU(13.5%), 베트남(12.1%), 일본(30.5%), 홍콩(33.6%), 중동(18.3%) 등 주요 수출 대상국에서 모두 호조를 보였다.

같은 기간 수입(291억달러)은 작년 동기 대비 5.9%(16억3천만달러) 증가했다. 이에 따라 이달 들어 20일까지 우리나라는 약 16억달러의 무역흑자를 냈다.

반도체(13.6%), 석유제품(43.3%), 정밀기기(8.5%) 등의 수입액은 늘었지만 원유(-2.6%), 기계류(-6.3%), 석탄(-19.4%) 등은 감소했다.

수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