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국내 제과형 아이스크림 시장점유율 부동의 1위 빙그레 '붕어싸만코'


​
<제공=빙그레>
​ <제공=빙그레>

빙그레는 지난 1991년 '붕어싸만코'를 처음 선보였다. 겨울철 대표간식인 붕어빵 모양의 과자 속에 바닐라 아이스크림과 통팥시럽이 첨가된 제과형 아이스크림이다.

출시 당시부터 맛과 모양 덕에 아이디어 상품으로 큰 인기를 끌었다는 설명이다. 제과형 아이스크림 시장점유율 부동의 1위를 지키고 있는 붕어싸만코는 지난 해에도 500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빙그레 아이스크림 매출에서도 상당한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고 했다.

해외에서의 인기도 점차 높아지고 있다. 최근 베트남 등 동남아 지역에서 특이한 모양으로 회자되면서 해외 수출에도 활기를 띠어 지난 해 70억원의 해외 매출을 기록했다.

붕어싸만코는 제과형 아이스크림이라는 속성과 팥을 첨가한 맛 때문에 겨울철에도 잘 팔리는 아이스크림이다. 아이스크림 매출이 가장 높은 7월과 가장 낮은 12월의 매출을 비교해보면, 3배 정도의 차이를 보인다. 여름철 대표 아이스크림인 '더위사냥'의 경우 같은 기간 15배의 차이를 보여 계절의 영향을 많이 받는 것과는 상반된 수치라고 전했다. 겨울철 난방이 보편화 되고 아이스크림을 디저트로 취식하는 경향이 늘고 있어, 붕어싸만코의 겨울철 매출은 점점 증가할 것으로 빙그레는 예상했다.

빙그레는 이번 겨울을 맞아 '펭수'를 모델로 발탁해 마케팅 활동을 펼치고 있다.

빙그레는 펭수가 등장하는 영상 광고를 TV와 온라인 채널을 통해 공개했고 동시에 펭수의 모습이 그려진 스페셜 패키지 제품을 출시했다. 현재 빙그레의 대표적인 스테디셀러 아이스제과 붕어싸만코 3종과 '빵또아' 3종에 펭수 이미지가 들어간 패키지 제품이 시중에 판매되고 있다.

펭수 효과는 즉각 확인되고 있다고 했다.

'펭수 스페셜 패키지' 제품 출시를 기념해 '카카오톡 선물하기'를 통해 '펭수 손거울 굿즈'를 증정하는 펭수 스페셜 패키지 세트를 판매했는데, 3일간 선물하기 베스트 1위에 올랐다. 붕어싸만코 매출은 전년 동기간 대비 약 50% 이상 신장했다.

펭수가 등장한 온라인 광고 영상은 조회수가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지난 19일 기준, 12개의 영상이 올라가 있는데 합산 조회수가 1400만건을 넘어섰다. 펭수의 '엣헴송'을 활용한 '힙합편' 조회수는 1000만회를 돌파하기도 했다. 빙그레는 힙합편 1000만회 달성 기념으로 홍대입구역과 부산대역에 옥외광고도 진행하고 있다. 다음 달 6일부터는 삼성역에서도 진행할 예정이다.

빙그레가 펭수와 인연을 맺은 것은 '슈퍼콘 댄스 챌린지'에서 였다. 빙그레가 지난 해 시행했던 해당 행사에 펭수가 지원했지만 137등으로 탈락했다. 이후, 펭수가 인기를 얻으면서 '펭수의 잠재력을 알아보지 못한 빙그레'란 주제로 온라인에 크게 화제를 불러일으켰다고 했다. 이에 당시 이벤트를 주관했던 빙그레 마케팅 담당자들이 직접 펭수를 찾아가 오해를 푸는 영상 콘텐츠도 펭수의 유튜브 채널(자이언트 펭TV)에 업로드 되면서 다시 한 번 눈길을 모았다는 설명이다.


​
<제공=빙그레>
​ <제공=빙그레>

빙그레 마케팅 담당자는 "말 그대로 대세인 펭수를 모델로 붕어싸만코와 빵또아의 마케팅을 기획하게 돼 기대가 크다"며 "소비자들의 성원에 감사드리며 앞으로 영상 콘텐츠 제작 등 펭수와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