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車산업 500만대 중 60만대만 생산...유동성 공급·세제지원 시급

산업계 단체와 경제단체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제 충격을 우려하면서 정부에 기업 유동성 공급 확대와 세제 지원 확대 등을 요구했다.

자동차산업연합회와 한국경영자총협회, 중견기업연합회 등 26개 단체는 25일 서울 서초동 자동차산업연합회 대회의실에서 '코로나19에 따른 글로벌 영향 및 대응'을 주제로 제2회 산업발전포럼을 열었다.

업계와 학계, 연구기관 등이 참석한 주제발표·토론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상황을 진단하고, 업계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한 방안이 논의됐다.

먼저 정만기 자동차산업연합회 회장은 기조발언에서 "유럽과 미국의 코로나 감염 확산은 세계 경제를 공황 수준으로 침체시킬 우려가 있다"면서 "지난달 중국의 자동차 판매량이 90% 감소한 데 이어 미국도 향후 3개월간 차 판매가 90% 감소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정 회장은 국내 자동차 기업의 해외공장도 인도, 미국, 유럽, 남미 등에서 연쇄적으로 폐쇄되고 있다고 소개한 뒤 "500만대 생산 공장 중 겨우 60만대 수준만 정상 생산되는 상황이다. 사태가 장기화하면 중소협력업체들의 줄도산과 산업생태계 붕괴가 우려된다"고 말했다.

자동차산업

홍준표 현대경제연구원 연구위원도 주제발표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하반기까지 유지된다면 세계 경제성장률이 지난해(3.0%)의 3분의 2 수준인 2.0%에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며 "여름 넘어까지 확산한다면 미국과 중국을 제외한 주요 경제 강국들이 마이너스 성장을 경험하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최희문 한국중견기업연합회 전무는 이번 위기 극복을 위해 완성차 업체들이 협력업체들에 개발비·납품대금 등을 조속히 지급해 도산을 막아야 한다며 역시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금융지원정책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송창석 숭실대 교수는 "코로나19는 메르스, 사스보다 파급 영향이 크고 계속 반복될 우려가 있어 장기적인 대비책이 필요하다"며 "재고부담 증가, 근로시간 조정 등 통상적인 리스크 관리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태정 민주노총 금속노조 정책국장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V'자형 회복보다는 'L'자형 장기침체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하면서 "노동자의 생존과 권리를 보호하기 위한 정부 차원의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국장은 노동자의 건강권과 생존권 보장에 더해 안전하게 일할 권리, 긴급 재난 생계 지원금 편성, 해고 금지, '노동개악' 반대, 기업의 부도·도산을 막기 위한 정부 차원의 노력 필요성 등을 언급했다.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