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한은, ”비상 사태 대비해 현금 유통은 계속 돼야“

한국은행은 비상시 현금은 가장 신뢰할 만한 지급수단이며 비상사태에 대비해 현금을 계속 유통해야 한다고 25일 밝혔다.

한은이 이날 내놓은 '2019년도 지급결제보고서'에서 "'현금 없는 사회'가 조만간 도래한다는 전망이 나오나 일정 수준의 현금이 지속해서 유통돼야 할 필요성도 제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용카드와 같은 지불 수단은 자연재해, 대규모 정전·화재, 전산시스템 장애 등 비상시 이용이 불가능해지거나 지연될 수 있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지난해 4월 강원·영동지역 산불로 기지국과 인터넷 회선이 타버려 일부 지역에서는 자동화기기(ATM)를 이용하기 어려운 상황이 발생했다.

한은은 "현금은 비상시 가장 신뢰할 만한 지급수단"이라며 "신용카드 이용이 어려워지는 상황에 대비해 일정한 수준의 현금을 지속해서 유통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한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