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지난해 수출 10.3% 줄었다...반도체 불황에 대기업도 13.5% 감소

지난해 반도체 업황 악화로 대기업의 수출액이 크게 줄면서 전체 수출이 두 자릿수 감소 폭을 보였다. 통계청이 26일 발표한 '2019년 기업특성별 무역통계(잠정)'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수출액은 5,412억 달러로 1년 전보다 10.3% 급감했다. 수입액은 4,995억 달러로 6.4% 줄었다.

지난해 수출은 대기업·중견·중소기업 모두 감소한 가운데, 특히 대기업 중심으로 감소 폭이 큰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업은 전년과 비교해 13.5%나 급감해 중견기업은 4.6%, 중소기업은 3.3% 각각 감소했다.

수출입

산업별로 보면 대기업은 자동차 등 소비재(4.1%)는 늘었으나, 반도체 등 자본재에서 18.3%, 석유화학 등 원자재가 9.8% 각각 큰 폭으로 감소하면서, 중견·중소기업과 비교해 대기업의 수출 부진이 두드러졌다.

중견기업은 가죽, 고무, 신발 등 소비재가 2.2%, 석유화학 등 원자재가 8.7%, 반도체 등 자본재2.6% 각각 감소했다. 중소기업은 내구성 생활용품 등 소비재는 2.0%는 늘었으나, 정밀기계 등 자본재가 3.4%, 석유화학 등 원자재가 6.1%로 각각 줄어들었다.

김대유 통계청 소득통계과장은 "반도체 가격 하락으로 자본재를 중심으로 대기업의 수출액 감소세가 크게 나타났다"며 "중견·중소기업 수출액도 줄었지만, 대기업이 더 크게 줄어들어 집중도가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한편, 작년 한국 전체 수입액은 전년보다 6.4% 줄었지만, 대기업은 7.8% 줄어 더 큰 감소율을 나타냈다. 중견기업은 변동이 없었고 중소기업은 6.8% 줄었다.

수입액은 유가 하락 등에 따라 원자재를 중심으로 나타났다. 원자재 수입은 대기업에서 10.1%, 중견기업은 8.4%, 중소기업은 6.2% 각각 줄었다.

대기업·중견·중소기업 수출은 자본재를 중심으로, 수입은 유가하락 등에 따라 원자재를 중심으로 감소한 것으로 통계청은 분석했다.

수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