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파월 연준 의장 "총알 부족은 없을 것"···강력한 양적완화 지속의지 재확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제롬 파월 의장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부터 시작된 경기침체와의 싸움에 충분한 화력이 지원될 수 있다고 밝혔다.

제롬 파월 의장은 26일(현지시간) 미 NBC방송 '투데이'와의 인터뷰에서 "대출 자금 수혈에 관해서는 우리(중앙은행)에게 총알 부족사태는 없을 것"이라면서 "경제를 지탱할만한 충분한 정책적 여유와 방안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연준이 신용은 부족하지만 자금이 필요로 하는 곳에 자금을 조달하고자 한다"라면서 "우리가 개입하면 그것이 가능하다. 지금 미국이 처한 특수한 상황에서는 매우 긍정적이고 적절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
연방준비제도이사회 제롬 파월 의장 (사진=NBC방송캡쳐)

그는 방송 중에 "(미국의) 성장세가 강했고, 만약 바이러스가 통제 가능하게 되면 성장은 계속 될 것이다"라고 예측했다.

한편, 연준은 코로나19 팬데믹 사태에 대응하여 2주 전 기준금리를 제로 수준으로 낮췄고, 모든 규모의 기업에 재정 지원과 자산을 매입하는 등의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