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무디스 "올해 세계 제조업체 이익 13% 감소“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가 올해 세계 제조업체들의 이익이 크게 줄 것으로 전망했다.

5일 무디스의 제조업 부문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세계 제조업체의 에비타(EBITDA. 법인세·이자·감가상각비 차감 전 영업이익)는 작년보다 13%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특히 무디스는 "코로나19가 글로벌 경제의 거의 전 분야에 영향을 미쳐 올해 경영상 어려움을 겪지 않는 제조기업은 거의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제조업

영국의 경제 분석기관인 옥스퍼드 이코노믹스는 최근 보고서에서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제조업 타격이 올해 상반기에 집중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 기관은 "세계 제조업 생산이 작년 4분기와 올해 2분기 사이에 11% 폭락할 것"이라며 "이런 위축 속도는 글로벌 금융위기 때보다 더 빠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옥스퍼드 이코노믹스는 제조업 생산이 하반기부터는 점진적으로 회복하겠지만 올해 연간으로는 6.5% 줄 것으로 내다봤다.

세부 업종별로는 자동차 및 부품업(-17.5%)의 생산 감소폭이 가장 크고 항공우주(-12.5%), 산업 기계(-8.2%), 섬유·가죽·의류(-7.8%) 등도 타격이 큰 편일 것으로 분석했다.

이 기관은 "제조업 생산이 내년 2분기까지는 코로나19 사태 전 수준을 회복하지 못할 것"이라고 예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