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4월 수출물가 1.6% 하락…유가하락 영향

국제유가 하락 영향으로 4월 수출입물가가 소폭 하락했다. 국제유가는 원유 수요 감소와 저장시설 부족으로 크게 하락했다.

1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수출입물가지수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물가는 전월 대비 1.6% 하락해 3월(-1.6%)에 이어 두 달째 하락했다. 전년 동월과 비교해선 5.9% 떨어졌다.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2.3%)가 올랐으나 석탄 및 석유제품(-31.1%)과 화학제품(-2.7%)이 떨어진 게 전월 대비 수출물가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

수출입물가

전월 대비 주요 등락 품목을 보면 주요 수출품목인 D램(7.4%), 시스템반도체(5.1%)가 올랐다. 반면 경유(-32.9%), 제트유(-41.2%), 휘발유(-44.5%), 나프타(-37.9%)는 급락했다.

수입물가도 전월 대비 5.1% 하락해 4개월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작년 같은 달과 비교해선 14.1% 내렸다.

국제유가 하락 영향으로 석탄 및 석유제품(-32.2%) 크게 떨어졌고, 광산품(-17.7%)도 많이 내려갔다. 주요 수입 품목별로 보면 원유(-39.3%), 나프타(-36.1%), 프로판가스(-46.3%) 등 석탄 및 석유제품이 크게 떨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