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홍남기 "55만개+α 일자리 추경재원 확보 후 집행“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0일 "공공부문 '55만+α'개 직접일자리 사업을 3.5조원 규모 추경재원 확보 직후 조속히 집행하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연 제4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경제 중대본) 회의에서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고용 충격에 대응하기 위한 공공부문 직접 일자리 대책과 관련해 이렇게 밝혔다.

홍남기

정부는 디지털경제 관련 데이터 및 콘텐츠 구축 6만4천 명과 포스트 코로나 비대면 행정서비스 3만6천 명 등 비대면·디지털 일자리 10만 개, 전국 243개 지자체 수요를 기초로 한 생활방역 7만8천 명, 재해예방 6천명 등 10대 분야에 걸친 취약계층 공공일자리 30만 개를 만들 게획이다.

콘텐츠 기획, 빅데이터 활용 등 분야의 청년 디지털일자리 5만 개, 관광 ICT 융합 인턴십, 중소환경기업 등 분야의 청년 일경험 일자리 5만개,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최대 6개월간 채용보조금 지원 5만명 등의 사업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민간에서 지속적·양질의 일자리 창출이 이뤄지도록 재정·세제·금융 지원은 물론 규제 혁파, 투자환경 개선 등 모든 수단을 총동원해 나가겠다"며 소비·민간투자 활성화, 한국판 뉴딜 프로젝트, 기업 리쇼어링(유턴) 대책 등을 6월 초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계획에 담아 발표하겠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