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1분기 가계 빚 15조원↑'역대최대'…판매신용↓

전체 가계가 대출·카드사용 등으로 진 빚(신용)이 올해 3월 말 현재 1천611조 원을 기록했다. 특히 올해 1분기(1∼3월) 주택담보대출이 15조 원 이상 급증했다. 다만 결제 전(全) 카드 사용금액 등 판매신용은 소비 부진의 영향으로 오히려 줄었다.

한국은행이 20일 발표한 '2020년 1분기 말 가계신용(잠정)' 통계에 따르면 1분기 말 현재 가계신용 잔액은 1천611조3천억 원으로 2002년 4분기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많았다.

가계신용은 은행, 보험사, 대부업체, 공적 금융기관 등에서 받은 대출에 결제 전 카드 사용금액(판매신용)까지 더한 '포괄적 가계 빚(부채)'을 말한다.

1분기 가계신용은 작년 4분기 말보다 11조 원 늘었다. 증가폭이 작년 4분기(27조7천억 원)보다 크게 줄었지만, 작년 1분기(3조2천억원)와 비교해서는 여전히 많다.

가계신용

가계신용 중 가계대출은 1분기 말 기준 1천521조7천억원으로 한 분기 만에 17조2천억원 불었다. 역시 증가 속도가 작년 4분기(23조1천억원)보다는 줄었지만, 작년 1분기(5조1천억원)에 견줘 빠른 편이다.

가계대출 가운데 주택담보대출은 지난해 4분기 말보다 15조3천억원 늘어난 858조2천억원으로 집계됐다. 1분기 증가액은 2017년 3분기(15조9천247억원) 이후 가장 큰 규모다.

개인대출

한은 관계자는 "주택담보대출이 늘어난 것은 지난해 말 부동산 규제 발표와 공시가격 인상 등의 영향으로 다주택자 등이 집을 내놓으면서 1분기 주택 거래가 활발했기 때문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강화된 전세대출 규제가 1월 말 시행되기 직전 몰린 대출 수요가 시차를 두고 통계에 반영된 부분도 있는 것으로 한은은 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