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마스크 1천976만장, 취약계층·방역업무 종사자에 공급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중앙 정부와 각 지방자치단체의 요청을 받아 취약 계층과 방역·대민 업무 담당자를 위한 마스크 1천976만장을 오는 25일부터 특별 공급한다고 22일 밝혔다.

정부는 수요 조사를 거쳐 국방부, 경찰청, 국토교통부 등 17개 중앙부처에 마스크 890만장을 공급한다.

이와 함께 서울시와 부산, 전남 등 전국 7개 시·도에서도 1천86만장을 공급할 계획이다.

대리구매

한편, 식약처는 이날 공적 마스크 786만1천장을 전국에 공급한다고 밝혔다.

약국 697만3천장, 농협 하나로마트 (서울·경기 제외) 6만1천장, 우체국(대구·청도 및 읍·면 소재) 6만장 등이 각각 공급되며, 운수업 종사자를 위해 국토부에도 6만7천장이 배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