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코로나19발생현황]클럽확진자 14명 바이러스 미·유럽서 유입 추정

이태원 클럽 관련 코로나19 확진자들로부터 미국과 유럽 등에서 유행하는 'G그룹'에 속하는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방역당국은 이를 토대로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미국과 유럽에서 유입됐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2일 정례 브리핑에서 국내 코로나19 환자 14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바이러스 염기서열 분석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 분류에 따르면 코로나19 바이러스는 S, V, G그룹으로 분류된다. 이는 바이러스의 유전자 염기 서열 차이로 인한 아미노산의 변화를 기준으로 나눈 것이다.

S그룹과 V그룹은 주로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 지역에서, G그룹은 유럽과 미국에서 각각 유행하고 있다.

하지만 세계 각국에서 세 그룹의 바이러스가 모두 발견되고 있으며, 현재까지 세 유형의 바이러스 간 병원성과 전파력의 차이는 입증되지 않았다.

코로나19

방대본이 1∼30번째 국내 확진자와 신천지 관련 확진자 32명, 경북 청도대남병원 관련 확진자 11명, 해외입국자 41명,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 14명 등 총 142명, 151건의 검체를 받아 조사한 결과 이들에게서 3개 그룹의 바이러스가 모두 확인됐다.

이중 이태원 클럽 확진자 14명의 검체에서는 모두 G그룹의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정은경 방대본 본부장은 "이들 14명에게서 검출된 바이러스의 염기서열이 모두 일치해 공통된 감염원으로부터 감염됐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G그룹은 최근 유럽이나 미국에서 입국한 사람에게서 발견되는 바이러스 유형"이라며 "그래서 대구·경북지역에서 유행한 바이러스로 인한 감염보다는 미국이나 유럽에서 입국한 사람으로부터 전파됐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