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네이버 인증서로 2만5천여 사이트 로그인한다'…생활밀착형 인증 내세우는 네이버

네이버는 22일 자사의 '네이버 고지서'를 비롯해 '네이버 인증서'가 공인인증서 폐지 이후 생활 밀착형 서비스로의 적용한다는 포부를 밝혔다.

네이버는 우선 자사의 '네이버 고지서'에 '네이버 인증서' 기능을 활용한 본인인증과 네이버 페이를 활용한 납부를 가능하게 했다.

'네이버 인증서'는 위변조가 불가능한 PKI방식의 전자서명이며 네이버 이용자라면 인증서를 한 개씩 비대면으로 발급받을 수 있다.

네이버는 자사의 고지서 서비스를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뿐 아니라 보험사 등 민간 기관에서 발송하는 중요 문서를 확인, 납부할 수있도록 활용성 넓힐 예정이다.

우선 올해 서울시 민방위 소집 통지서, 국민연금공단 연금 납부 고지서 등을 네이버 고지서 서비스에 선보인다. 기존 적용된 메리츠화재의 '화재보험' '펫 보험'뿐만 아니라 자동차, 화재, 퇴직보험 등으로 연계해 나갈 예정이다.

네이버 인증서 고지서
사진 : 네이버

네이버는 자사 인증서의 전자서명 기능으로서 제휴처 확장해 나갈 예정이다.

네이버는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 서비스 적용처가 약 2만 5천 곳에 달한다는 점에서 자사 인증서가 '네이버 아이디 로그인'에 적용, 생활 밀착형 본인인증 서비스로의 방향을 시사했다.

네이버 고지서와 인증서 서비스를 담당하고 있는 오경수 리더는 "네이버 고지서 및 인증서 서비스는 모바일 전자고지 서비스의 저변을 확대하고, 사용자의 생활 속 다양한 영역에서 보안성과 편리함을 제공하는 생활밀착형 서비스로 나아갈 것"이라며 "사설인증서, 전자고지 서비스의 활용도가 높아져가는 업계 상황에 빠르게 발 맞춰 많은 이용자들이 편의성을 체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