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증시 마감]코스피 1,970선으로 '뒷걸음’…미·중 갈등에 하락

코스피가 22일 1% 넘는 하락세로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28.18포인트(1.41%) 내린 1,970.13으로 거래를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3.29포인트(0.16%) 오른 2,001.60으로 개장후 하락하며 낙폭을 키웠다.

미·중 갈등이 코스피 하락 압박 요인으로 작용했다. 이날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과 관련해 양국이 수위 높은 발언을 이어가면서 투자심리가 악화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외국인이 4천695억 원, 기관이 4천546억 원을 각각 순매도했다. 반면 개인은 9천378억 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는 삼성전자(-2.40%)와 SK하이닉스(-2.52%), 셀트리온(-1.14%)과 LG생활건강(-1.06%) 등도 함께 내렸다. 삼성바이오로직스(1.48%)와 네이버(2.44%), 카카오(4.00%)는 올랐다.

업종별로는 증권(-3.42%), 기계(-2.82%), 은행(-2.34%), 전기·전자(-2.23%) 등이 약세였고 서비스업(0.58%), 운수·창고(0.35%), 음식료품(0.11%) 등은 강세였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7.44포인트(1.04%) 내린 708.58로 종료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1.76포인트(0.25%) 오른 717.78로 개장한 뒤 역시 하락세로 돌아섰다.

코스닥시장에서도 외국인이 1천320억원, 기관이 1천466억원을 각각 순매도했다. 반면 개인은 2천872억원을 순매수했다.

코스닥 시총 상위 종목 가운데 CJ ENM(-4.14%), 케이엠더블유(-3.73%), 스튜디오드래곤(-1.94%), 셀트리온헬스케어(-1.30%), 펄어비스(-0.67%) 등이 내렸고 알테오젠(4.18%), 에코프로비엠(2.56%), 씨젠(2.43%), 제넥신(1.67%) 등은 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