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유초중고 561곳 오늘 등교 연기

유치원과 초·중·고교 가운데 2.7%인 561개교가 등교수업을 연기했다. 고2 이하의 등교가 시작된 이날 하루 등교를 미룬 학교가 지난주의 7.4배로 급증했다.

고3만 등교한 지난주에는 총 76개교가 등교를 연기했다. 고3 등교 첫날이었던 지난 20일 인천·안성에서 75개교가 등교를 미뤘고 21일 대구에서는 1개교가 하루 만에 등교를 중지했다.

지역별로 보면 쿠팡 물류센터 집단감염이 터진 경기 부천시가 251개교로 가장 많았고 경북 구미시가 181개교, 서울이 111개교였다.

서울에서는 강서구 미술학원에 다니는 유치원생, 은평구에서 긴급 돌봄을 이용한 초등학교 2학년생, 도봉구 어린이집 조리사 등이 코로나19에 확진된 여파 등으로 학교가 문을 열지 못했다.

등교

경기 지역은 부천에서만 초등학교 교사 1명이 확진된 데 이어 부천 쿠팡물류센터에서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잇따르면서 고3을 제외한 부천 지역 전체 251개교 학생들의 등교 연기가 결정됐다.

대구에서는 고3 학생 1명이 이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해당 학생이 다니는 학교를 포함해 6개 고등학교의 등교가 불발됐다.

경북 구미에서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학원강사와 접촉한 학생이 상당수 있어 학교들이 대거 등교 수업 일정을 조정했다. 다만 경북 지역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학생, 교사 등 270명은 코로나19 진단 검사 결과 모두 음성이었다고 교육부는 설명했다.
이외에도 인천 동구 1개교, 경기 구리 5개교, 경북 상주 4개교, 경남 진주 2개교 등이 등교를 미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