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사업체 종사자 역대 최대 감소…36만5천명 줄어

고용 충격이 빠르게 확산하면서 국내 사업체에 속한 종사자 수가 지난달 역대 최대 폭으로 감소했다. 올해 3월 처음으로 22만5천명 감소한 데 이어 4월에는 감소 폭이 확대됐다.

고용노동부가 28일 발표한 사업체 노동력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마지막 영업일 기준으로 종사자 1인 이상 국내 사업체의 전체 종사자 수는 1천822만4천 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36만5천명(2.0%) 줄었다.

코로나19 사태의 고용 충격이 주로 취약계층에 집중되고 있는 현실은 이번에도 확인됐다.

사업체 종사자 증감을 종사상 지위별로 보면 상용직은 작년 동월보다 13만3천명(0.9%) 감소한 데 그쳤지만, 임시·일용직은 14만4천명(7.9%) 급감했고 기타 종사자도 8만7천명(7.5%) 줄었다.

가게

기타 종사자는 일정한 급여 없이 판매 실적에 따른 수수료 등을 받는 사람으로, 학습지 교사와 같은 특수고용직(특고)도 다수 포함된다.

사업체 규모별로는 대기업을 포함한 300인 이상 사업체 종사자는 1만4천명(0.5%) 증가했지만, 300인 미만 사업체는 37만9천명(2.4%) 감소했다.

업종별로 보면 숙박·음식업 종사자가 16만6천명 줄어 감소 폭이 가장 컸다. 학원을 포함한 교육서비스업(-9만3천명), 여행업 등 사업시설관리업(-5만9천명), 도·소매업(-5만5천명) 등도 큰 폭으로 줄었다.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대면 접촉 기피와 사회적 거리 두기의 직격탄을 맞은 업종들이다.

국내 산업의 중추인 제조업 종사자도 5만6천명 감소했다. 제조업 종사자 규모는 지난 2월 마이너스로 돌아선 데 이어 3∼4월 연속으로 감소 폭이 커졌다.

지난달 국내 사업체의 입직자는 작년 동월보다 6만9천명(7.7%) 감소했고 이직자는 7만6천명(9.5%) 증가했다.

입직자 감소는 주로 사업체가 채용을 축소하거나 연기한 데 따른 것이다. 입직 중에서도 채용은 11만2천명 감소했고 전입과 복직 등 기타 입직은 4만3천명 증가했다.

이직자를 유형별로 보면 해고를 포함한 비자발적 이직은 8천명(1.8%) 줄었고 기타 이직은 10만명(174.0%) 급증했다.

기타 이직에는 무급휴직이 포함된다. 사업체들이 아직 감원보다는 휴직으로 고용을 유지하며 버티는 것으로 볼 수 있다. 고용 충격이 계속될 경우 이들은 대거 감원 대상이 될 것으로 우려된다.

시·도별 사업체 종사자 수도 대부분 지역에서 감소했다. 지난 2월만 해도 종사자 감소는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한 대구·경북 등 일부 지역에 국한됐지만, 지난달에는 거의 전 지역으로 확산했다.

서울의 사업체 종사자는 11만7천명 감소했고 경기(-7만2천명), 대구(-3만2천명), 부산(-2만8천명), 인천(-2만5천명), 경북(-2만3천명), 경남(-1만7천명), 대전(-1만4천명) 등도 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