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보아 제작발표회 한 ‘보이스 코리아 2020’…“귀 호강 기대”

[재경일보=김영 기자] 보아 제작발표회로 화제를 모은 엠넷 '보이스 코리아'가 7년 만에 새로운 시즌으로 오는 29일 오후 7시 30분 첫 방송된다.

보이스 코리아는 지난 2012년과 2013년 방영된 시즌 1, 2에서 손승연, 신유미 등의 보컬리스트를 발굴한 바 있다.

'보이스 코리아 2020'은 엠넷이 네덜란드의 '더 보이스(THE VOICE)' 포맷을 정식으로 구입해 제작한 예능이다. 한국 인기 뮤지션들로 구성된 코치진이 오직 목소리만으로 팀원들을 선발해 최고의 보컬리스트로 발전시키는 과정을 그린다.

'보이스 코리아 2020'
엠넷 제공

이번 시즌에선 보아와 김종국, 성시경, 다이나믹 듀오가 출연한다. 이들은 오로지 참가자들의 목소리로 팀원들을 선별해 보컬리스트로 육성하는 코치 역할을 맡았다.

권영찬 CP는 "'보이스 코리아 2020'에선 국악부터 재즈, 발라드 등 여러 음악 장르가 나온다. 다양한 음악에서 오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며 "노래는 정말 잘하는데 다른 이유로 무대에 서지 못했던 참가자들의 절실함이 차별화 포인트 아닐까 싶다"고 했다.

보아는 28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보이스 코리아 2020' 제작발표회에서 "실력 있는 참가자가 많아서 '귀호강' 시켜드릴 수 있는 프로그램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SBS TV 'K팝스타' 등 보컬 오디션 프로그램에 심사위원으로 출연한 경험이 있는 그는 "(얼굴이) 보이지 않는 상태에서 귀로만 (노래를) 들었을 때 과연 어떤 판단력이 생길지 궁금증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코치로서 나의 팀을 꾸리고, 거기에 소속된 참가자들이 성장해 나가면서 프로의 길을 갈 수 있도록 프로듀싱을 해줄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 호기심도 생겼고 기쁜 마음으로 섭외에 응하게 됐다"고 말했다.

성시경 또한 "지금까지 우리나라에선 오디션 프로그램도 많았고 (실력자가) 또 있을까 걱정했는데 노래 잘하는 사람이 너무 많은 것 같다"며 "(코로나19 때문에) 상황이 상황인지라 가수들이 공연을 많이 못 여는데 노래가 얼마나 소중한지 깨닫는 시간이기도 했다"고 밝혔다.

김종국은 "블라인드 오디션에서 얼마나 다양한 목소리가 나올지 그 부분에 대한 기대가 볼거리"라며 "참가자들이 코치들과 함께 펼치는 무대에선 과연 얼마나 훌륭한 무대를 만들 것인지, 또 목소리에 변화가 있을지 지켜보는 재미도 있다"고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