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한은 "올해 무역액 9천500억 달러" 예상…1조 달러 달성 어렵다

한국은행이 올해 무역 규모를 9천500억 달러로 전망하면서 한국의 무역액 1조 달러 달성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1일 금융권에 따르면 한국은행은 올해 무역 규모를 작년보다 9.1% 감소한 9천500억 달러(1,168조6천900억 원/통관기준)로 전망했다.

한은은 올해 수출 규모가 작년보다 8.5% 줄어든 4천960억 달러, 수입 규모가 9.8% 감소한 4천540억 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봤다.

지난해까지 3년 연속 달성한 연간 무역액 1조 달러 기록이 처음으로 무너지는 것이다.

한국은 지난해 수출이 10년 만에 두 자릿수 비율로 줄었다.

수출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해 수출은 5천424억1천만 달러로 전년보다 10.3% 줄었다. 두 자릿수 감소율은 금융위기를 겪은 2009년(-13.9%) 이후 처음이다.

수입도 5천32억3천만달러로 6.0% 줄었지만, 둘을 합친 총 무역액이 1조456억달러로, 3년 연속 1조 달러를 넘었다.

그러나 코로나19가 올해 1월 이후 차츰 전 세계로 퍼져나가면서 수출길이 막혔다. 관세청에 따르면 통관 기준 3월의 수출 증가율은 -0.7%였는데, 4월에는 -24.3%(일평균 -17.4%)로 감소폭이 크게 확대됐다. 4월에는 99개월 만에 무역수지가 적자로 전환했다.

경상수지

다만 한은은 한국의 내년 연간 무역액이 다시 1억 달러를 넘을 것으로 전망했다.

한은은 내년 수출 규모가 5천450억 달러, 수입 규모가 5천억 달러로 총 무역액이 1조450억 달러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한은은 "각국 경제 활동이 점차 재개되면서 하반기부터 완만하게 수출이 개선될 것"이라고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