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유럽증시, 추가 부양책 호재에도 약세 마감

[재경일보=이겨레 기자] 4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 대비 0.64% 하락한 6,341.44로 거래를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0.45% 떨어진 12,430.56으로,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도 0.21% 내린 5,011.98로 장을 종료했다.

범유럽지수인 유로 Stoxx 50 지수도 0.24% 떨어진 3,261.67로 거래를 끝냈다.

이들 유럽 주요 증시는 이날 유럽 증시는 유럽중앙은행(ECB)이 추가로 6천억유로 규모의 '팬데믹긴급매입프로그램'(PEPP)을 발표했음에도 약세를 보였다.

전날 유럽 증시의 상승장에 ECB가 PEPP를 확대할 것이라는 예상이 이미 충분히 반영된 데다 이날 미국의 고용 상황이 예상보다 좋지 않은 것으로 나타남에 따라 상승보다 하강압력이 좀 더 강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ECB는 이날 올해 유로존 경제규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충격으로 8.7%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유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