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8분 46초 침묵하며 애도...조지 플로이드 첫 추모식 “숨쉴수 있는 곳으로”

[재경일보=함선영 기자]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는 4일(현지시간) 오후 1시 백인 경찰의 폭력에 희생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의 영면을 기원하는 첫 추모식이 열렸다.

지난달 25일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백인 경찰이 비무장한 그를 숨지게 한지 열흘 만의 추모식인 것.

AP통신과 CNN 방송 등에 따르면 시민단체 '내셔널액션네트워크' 주관으로 노스센트럴대학교(NCU)에서 열린 추도식에는 유족들과 시민, 정치인, 인권운동가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흑인 민권운동가 제시 잭슨 목사, 고(故) 마틴 루서 킹 목사의 장남인 마틴 루서 킹 3세, 미네소타주가 지역구인 에이미 클로버샤 상원의원, 티나 스미스 상원의원, 일한 오마르 하원의원 등이 같이했다.

팀 월즈 미네소타 주지사와 제이컵 프라이 미니애폴리스 시장, 멜빈 카터 세인트폴 시장 등 지방자치단체장도 빠짐없이 나왔고, 흑인 배우 케빈 하트와 티파니 해디시 등 연예계 인사들도 자리를 함께했다.

추모객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때문에 마스크를 쓴 채 고개를 숙이거나 팔꿈치를 부딪치며 조용히 인사를 나눴다.

(미니애폴리스 로이터=연합뉴스) 4일(현지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의 노스센트럴대학교(NCU)에서 백인 경찰의 무릎에 목을 짓눌려 희생된 흑인 조지 플로이드의 영면을 기원하는 첫 추모식이 열린 가운데 앨 샤프턴 목사가 조사를 낭독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프라이 미니애폴리스 시장은 관 위에 한 손을 얹고, 몇 분 동안 한쪽 무릎을 꿇고 웅그린 채 흐느꼈다.

추모식장 무대 연단 뒤 스크린에는 "이제 숨을 쉴 수 있다"는 문구를 담은 플로이드의 벽화 그림이 투사됐다.

유족 측 변호인 벤저민 크럼프는 "플로이드를 죽인 것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아니라 인종 차별의 전염병"이라며 "고장 난 미국의 형사 사법제도에 그는 희생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추도식 참석자들은 8분 46초 동안 침묵하며 그를 애도했다. 플로이드가 9분 가까이 경찰 무릎에 목을 짓눌려 숨진 것에 항의하는 의미에서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