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인도 마힌드라, 쌍용차 지배권 포기 검토…"투자자 필요"

쌍용차 대주주인 인도 마힌드라&마힌드라(이하 마힌드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충격에서 벗어나기 위한 노력의 하나로 쌍용차 지배권 포기를 검토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13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쌍용차 이사회 의장인 파완 고엔카 마힌드라 사장은 전날 기자들에게 "쌍용차는 새로운 투자자를 필요로 한다"며 "투자자를 확보할 수 있을지 모색 중"이라고 말했다.

마힌드라는 2011년 쌍용차를 인수해 75%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마힌드라는 쌍용차의 적자가 계속되고, 코로나19 사태까지 덮치자 2천300억원의 투자 계획을 철회하고 긴급 자금 400억원만 지원하기로 올해 4월 결정한 바 있다.

 아니시 샤 마힌드라 부사장은 "만약 (쌍용차의) 새로운 투자자가 생기면 자동으로 우리 지분을 인수하거나, 우리 지분을 매입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 영향 속에서 비용을 절감하고, 자본지출 효용성을 높이는 등 광범위한 구조조정 차원으로 향후 12개월 동안 모든 손실 유발 사업을 재검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수익성이 뚜렷하지 않은 사업은 파트너십을 모색하거나 접을 수 있고, 전략적 중요성이 있는 사업은 투자를 계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힌드라 그룹은 2021년 4월 2일부터 고엔카 사장이 물러나고, 샤 부사장이 자리를 넘겨받는다고 작년 말 발표했다.

쌍용차는 올해 1분기 약 2천억원 순손실을 내면서 13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올해 1월 산업은행 방문한 파완 고엔카 사장
올해 1월 산업은행 방문한 파완 고엔카 사장(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