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코로나 19로 희비 엇갈린 TV 시장, 韓기업 부진· 中업체 약진

올해 1분기 글로벌 TV 시장에서 선전했던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국내 기업들이 2분기에는 중국에 밀려 시장 점유율이 크게 하락할 전망이다.

2분기 들어서는 미국·유럽 등 해외 판매를 주력으로 하는 국내 기업들에 미치면서 글로벌 점유율 1위 자리도 중국에 내주게 됐다.

엘지

16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옴디아가 최근 발표한 올해 2분기 글로벌 TV 시장 예상 출하량(시장 규모)은 총 3천861만7천대에 그칠 것으로 전망됐다.

이는 1분기 4천649만9천대에 비해 약 17% 감소한 것이면서 지난해 2분기 4천771만대보다 19% 이상 줄어든 것이다.

지난 3월 세계보건기구(WHO)의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선언 이후 유럽·미국 등 주요 국가 가전 매장의 셧다운, 공장 폐쇄 등의 여파가 고스란히 반영된 결과다.

이 가운데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국내 기업들의 2분기 예상 출하량은 총 1천277만9천대로 지난 1분기(1천677만8천대)보다 400만대가량(-23.8%)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다.

우리 기업들의 시장 점유율도 글로벌 예상 출하량의 33.1% 수준으로, 지난 1분기 36.1%에 비해 3%포인트 줄었다.

반면 중국 기업들의 2분기 예상 출하량은 올해 1분기(1천514만3천대)와 비슷한 1천514만9천여대로 우리 기업들을 제치고 글로벌 1위를 차지할 것으로 예측됐다.

글로벌 예상 점유율도 40%에 육박(39.2%)해 국내 기업과의 점유율 격차가 6%포인트 이상 벌어진다.

2018년 이후 한국과 중국의 TV 시장 점유율 격차가 2018년 3분기의 5.7%포인트(중국 34.4%, 한국 28.7%)를 제외하고는 매 분기 1∼3%포인트 이내에서 글로벌 1위 자리를 놓고 서로 엎치락뒤치락해온 것을 고려할 때 꽤 큰 차이다.

가전업계의 한 관계자는 "국내 기업들의 주력 시장인 미국·유럽 등지가 2분기에 코로나 여파로 큰 타격을 받은 것과 달리, 코로나 발원지인 중국은 2분기 들어 서서히 코로나 충격에서 벗어나기 시작하며 상대적으로 빠른 회복세를 보인 결과"라고 설명했다.

수출이 주력인 국내 TV 업체들과 달리 중국 기업들은 중국 내수 시장 의존도가 높다.

패널별로는 LCD(액정표시장치) TV가 앞서 1분기에 작년 동기보다 16.6% 감소한 데 이어 2분기에 다시 19.2%가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다.

이에 비해 LG전자를 중심으로 하는 프리미엄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는 올해 1분기에 작년대비 9.0% 증가한 데 이어 2분기에도 16.4%(추정) 늘어나는 등 코로나 여파에도 불구하고 성장세가 이어질 전망이다.

코로나19의 파장이 프리미엄 라인인 OLED보다 주로 저가의 LCD 패널 TV에 직격탄이 된 것이다.

가전업계는 그러나 올해 3분기 이후부터는 상반기의 충격을 딛고 점차 국내 기업들의 점유율도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한다.

지난달부터 미국의 전자제품 전문 유통 체인인 베스트바이가 코로나로 폐쇄했던 매장 1천여곳 중 600여곳의 문을 열었고, 유럽 13개 시장에서 자투른, 메디아마르크트 등 대형 가전 매장을 운영하는 세코노미도 현재 점포의 92%가 재개장하면서 우리 기업들이 판촉을 강화하기 시작한 때문이다.

도쿄올림픽 등 대형 이슈는 사라졌지만 하반기 들어 코로나 여파로 멈췄던 '보복 소비'가 되살아날 공산이 크고 연말까지 블랙프라이데이, 사이버먼데이 등 대규모 할인 행사도 이어진다.

실제 옴디아가 지난 3월 말 발표한 올해 하반기 TV 예상 출하량은 3분기 5천451만대, 4분기 6천690만대 등 총 1억2천141만대로 상반기 추정치인 8천209만대에 비해 47%가량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

특히 OLED 시장은 올해 하반기부터 샤프를 비롯해 화웨이, 비지오, 샤오미 등이 새로 진입하면서 성장세가 이어질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