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코로나19 발생현황 영향준건 억제조치...없었다면

[재경일보=함선영 기자] 미국 버클리 캘리포니아대학(UC버클리) 연구진들은 한국과 미국, 프랑스, 중국, 이탈리아, 이란 등 6개국에서 봉쇄령 등 코로나19 확산 억제 정책의 효과를 분석한 결과 국내 억지조치가 3800만명의 코로나19 감염 위험에서 벗어나게 해준 것으로 나타났다.

워싱턴포스트(WP)와 폭스 뉴스가 8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사회적 거리두기와 휴교 등 강력한 조치가 없었다면 국내에선 한국인 10명 중 7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을 수 있다고 나온다.

연구진은 "억제 정책이 없었다면 코로나19의 초기 전파는 하루 약 38%의 기하급수적 증가세를 보였을 것으로 추정한다"며 "우리는 감염 억제 정책이 이 증가를 상당히 많이 늦췄다는 것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연구진은 이들 6개국에서 자택 대피령이나 기업체·점포 폐쇄, 여행 금지 등 코로나19 억제 조치가 내려지기 전과 후의 감염률을 조사했다.

이를 통해 이들 6개국에서 모두 6천200만명이 검사를 통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는 것을 피했다고 결론 내렸다.

연구진은 또 감염됐는데도 검사를 받지 않아 감염 사실을 모른 채 넘어가는 경우를 포함할 경우 약 5억3천만명이 코로나19 감염을 피한 것으로 추정했다.

이를 국가별로 보면 한국이 3천800만명, 미국이 6천만명, 중국이 2억8천500만명, 프랑스가 4천500만명, 이란이 5천400만명, 이탈리아가 4천900만명이었다.

지난해 기준 한국의 주민등록 인구가 5천184만여명이었던 것에 비춰보면 10명 중 7명(73.3%)이 억제 조치로 코로나19 감염을 피한 셈이다.

이 연구결과는 과학저널 네이처에 실렸다.

WP는 이번 연구 결과가 "공격적이고 전례 없는 봉쇄령이 방대한 경제적 타격과 실직을 낳기는 했지만 코로나19의 기하급수적 확산을 멈추는 데는 효과적"이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