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디지털 리얼티 상암 DMC 국내 첫 데이터센터 언택트 착공식

[재경일보=윤근일 기자] 디지털 리얼티 (Digital Realty)는 17일 가상 기공식을 열고 자사의 국내 첫 데이터센터 시설 '디지털 서울 1(ICN10)'을 착공했다고 밝혔다.

통신망 중립적 데이터센터인 ICN10은 상암 디지털 미디어 시티(DMC)에 위치하며 12개 층에 걸쳐 국내외 통신 네트워크 및 데이터 서비스, 인터넷 전송, 다양한 인터넷 접속 서비스 등을 아우르는 완벽한 통신망접속 연결을 제공한다.

이 시설은 12메가와트(MW)의 정보기술(IT) 용량을 수용하도록 설계됐다.

디지털 리얼티는 전체 설비를 2021년 4분기 중 최종 선보일 예정이다.

디지털 리얼티는 이번 데이터센터를 통해 데이터센터 사업자가 서울 유망 지역에 핵심 인프라를 구축하고 고객들이 더 신속하게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확장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윌리엄 스테인 CEO는 "한국 시장에 대한 투자는 서비스지역, IT 용량과, 상호접속 연결 역량을 배가시켜 고객들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전략을 지원하고, 향후 확대될 '플랫폼디지털' 수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함이다"며 "현재의 팬데믹(코로나19 전세계적 대유행) 상황에서 한국 고객들은 ICN10 이점을 충분히 활용하여 디지털화에 더욱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아태지역 총괄 마크 스미스(Mark Smith) 매니징 디렉터는 "한국은 디지털 기술과 솔루션에 중점을 둔 아태지역의 핵심 디지털 허브이자 지역 내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데이터 센터 시장이기도 하다"며 "전략 시장으로서 한국 고객들을 전폭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디지털 리얼티는 데이터센터 시설 운영 및 개발에 있어 선도 기업으로 현재 도쿄, 오사카, 홍콩, 싱가포르, 시드니, 멜버른에 데이터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디지털리얼티 상암 데이터센터
사진 디지털리얼티
디지털리얼티 상암 데이터센터
사진 디지털리얼티